전체메뉴
‘설악산 케이블카 백지화’ 시민단체, 청와대까지 200㎞ 도보 순례
더보기

‘설악산 케이블카 백지화’ 시민단체, 청와대까지 200㎞ 도보 순례

뉴스1입력 2019-07-16 18:12수정 2019-07-16 18: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6일 강원도 양양군청 앞에서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국민행동, 강원행동, 케이블카반대설악권주민대책위 등이 설악산케이블카 백지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7.16/뉴스1 © News1

설악산케이블카 백지화를 촉구하는 시민단체가 청와대까지 향하는 도보 순례길에 나섰다.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국민행동, 강원행동, 케이블카반대설악권주민대책위 등은 16일 강원 양양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설악산을 지키기 위한 마지막 저항을 시작한다”며 “사업반대의 목소리를 다시 한 번 모아 청와대로 향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설악에서 청와대까지 200㎞가 넘는 길을 걸으려 한다. 순례가 끝나는 시점에 설악산 케이블카 논란도 종지부를 찍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상훈 녹색연합사무처장은 “환경부는 이번 환영영향평가서에 분명하게 부동의 해야한다”며 “환경부와 문체부와 양양군이 결탁한 설악산케이블카 사업을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들은 ‘부정부패 케이블카 양양군은 회개하라’, ‘부정부실 케이블카 환경부는 취소하라’ 등 구호를 외치며 저항의지를 다졌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시민단체 30여명은 오후 1시쯤 군청 앞을 출발해 설악산 하부정류장으로 향했다.

한계령휴게소와 설악휴게소, 합강정휴게소 등을 경유한 뒤 22일 오후 7시30분 홍천군청 앞에서 설악산 케이블카 백지화 연대 문화제를 진행한다.

24일 오전 11시 강원도청 앞에서는 최문순 강원도지사 규탄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8월4일쯤 도착 예정이다. 이틀 뒤인 6일 오전 10시반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전국시민사회단체들이 모인 가운데 문재인 정부를 상대로 백지화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원주지방환경청은 현재 설악산케이블카 사업으로 인한 환경갈등을 조정하기 위한 설악산국립공원 오색삭도 설치사업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를 진행 중이다.

8월16일 14차 종합토론을 끝으로 갈등조정협의회 결과와 전문기관, 전문가 의견을 취합해 검토 후 최종 협의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양양=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