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교생 71% “존경하는 선생님 있으면 성적에 영향 미친다”
더보기

고교생 71% “존경하는 선생님 있으면 성적에 영향 미친다”

뉴시스입력 2019-05-13 10:03수정 2019-05-13 10: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진학사, 고교생 509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발표
응답자 71% 교사와의 관계가 성적에 영향 미쳐
좋아하는 교사 유형에 관심多·잘 가르치는 교사
싫어하는 교사 유형은 학생 무시·편애하는 교사
수업 외 인생 상담까지 교사 몫…부모역할 요구

고교생 71%는 교사와의 관계가 성적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3.5%는 존경하거나 좋아하는 선생님이 있다고 응답했다.

입시전문업체 진학사는 스승의 날을 앞두고 고교생 회원 50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13일 공개했다.

‘선생님을 존경 또는 좋아하는 것이 성적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31.5%는 그렇다, 39.5%는 매우 그렇다고 답했다.

현재 다니고 있는 학교에 존경하거나 좋아하는 선생님이 있다는 응답자는 83.5%였다.

주요기사

학생들이 좋아하거나 싫어하는 선생님의 유형도 학생과의 ‘관계’와 연관된 답변이 많았다.

학생들이 좋아하는 선생님의 유형은 ‘관심을 가져주는 선생님’이 35.6%로 가장 높았다. ▲잘 가르치는 선생님 34.6% ▲유머러스한 선생님 13.4% ▲상담 및 생활지도를 잘 해주는 선생님 12.6% ▲외모가 훌륭한 선생님 3.9% 순이었다.

고교생들이 싫어하는 선생님은 ‘학생 의견을 무시하는 선생님’이 37.1%로 가장 많았다. 편애하는 선생님 26.7%, 잘 가르치지 못하는 선생님 22.8%, 화를 잘 내는 선생님 11.8% 등도 학생들이 선호하지 않는 교사 유형에 속했다.

학생들은 선생님에게 교사 외에 인생의 멘토 역할까지 기대하고 있었다.

선생님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 63.1%는 ‘수업과 진로지도, 인성교육과 인생에 대한 상담까지’라고 답했다. 지난 2011년 57.3%에서 5.8%포인트 오른 수치다.

13.4%는 ‘수업과 진로지도, 인성교육과 인생에 대한 상담까지’에 더해 부모의 역할까지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수업과 진로지도까지가 교사의 몫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7.1%였고 수업만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3.9%에 그쳤다.

오는 15일 스승의 날에 대해 81.1%는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고 42.5%는 편지, 28.3%는 소정의 선물로 감사를 표현하겠다고 답했다. 스승의 날 파티는 24.4%, 꽃다발은 17.3% 였다.

진학사 우연철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교권이 상대적으로 약화되고 있는 현실 속에서도 아직은 선생님이 부모님과 더불어 학생들의 긍정적인 성장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