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대사관저 월담’ 대학생들, 구속심사 종료…침묵 일관
더보기

‘美대사관저 월담’ 대학생들, 구속심사 종료…침묵 일관

뉴시스입력 2019-10-21 15:14수정 2019-10-21 16: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1일 오후 3시 중앙지법서 구속심사
구속 여부 이르면 이날 오후께 결정
18일 사다리 타고 대사관저 담 넘어

담을 넘어 미국 대사관저에 침입한 혐의를 받는 대학생 7명이 21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오후 4시11분께 법정을 나온 이들은 ‘어떤 부분을 집중적으로 소명했나’, ‘어떤 결과 예상하나’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 대답을 하지 않고 법원을 나섰다.

이들 7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은 오후 3시부터 송경호 부장판사(1명), 명재권 부장판사(6명) 심리로 진행됐다. 구속 여부는 법원의 증거자료 검토 등을 거쳐 이르면 이날 저녁께 결정될 전망이다.


앞서 오후 1시45분께부터 속속 법원에 도착한 이들은 혐의 인정 여부와 폭력진압 주장과 관련한 입장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도 일절 답을 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대학생 등 19명은 지난 18일 오후 2시57분께 서울 중구에 위치한 주한 미국대사관저에 진입해 시위를 벌인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이들은 준비해온 사다리로 담을 넘어 대사관저에 진입한 뒤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 “분담금 인상 절대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다 경찰에 연행됐다.

경찰은 지난 19일 오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주거침입) 등 혐의로 이 중 9명을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이 중 7명의 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

대진연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속영장 기각을 촉구했다.

이들은 “경찰은 처음부터 과잉진압과 무리한 수사를 진행했다.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역시 그 연장선”이라며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경찰은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5배 인상 요구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던 대학생들을 입에 담기조차 힘든 욕설과 무자비한 폭력과 함께 연행했다”며 “미국의 유감표명 한 마디에 강도 높은 수사가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