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똑똑 재테크]20년후 웃으려면 중위험펀드 주목을
더보기

[똑똑 재테크]20년후 웃으려면 중위험펀드 주목을

심혜진 KEB하나銀 법조타운골드클럽 PB팀장입력 2016-07-12 03:00수정 2016-07-12 15: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는 남자 주인공 최택(박보검)이 바둑대회에서 받은 상금 5000만 원을 어디에 투자하면 좋을지 고민하는 장면이 나온다. 선택지는 세 개다. 일산 땅을 사거나 당시 정기예금 금리가 15%였던 은행에 넣어두거나 현재 강남의 대표 재건축 아파트인 은마아파트를 사는 것이다. 이 중 2016년까지 가장 높은 수익률을 냈을 투자는 당시 투자금의 22배(11억 원 정도)로 거래되는 은마아파트다. 일산 땅은 19배 정도(9억5000만 원)로 뛰었고 은행에 넣어뒀다면 약 5배(2억5000만 원)를 손에 쥐었다.

그렇다면 2016년의 우리는 어디에 투자해야 20년 후 은퇴할 때 웃을 수 있을까. 이제 ‘부동산 만능시대’는 과거의 이야기다. 1, 2인 가구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소형 아파트가 강세를 보이고 있고 가계부채도 급증해 유동성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또 이제 부동산은 증권화된 펀딩 형태로 소액으로도 얼마든지 투자할 수 있다. 세금 등을 비용으로 생각하면 굳이 부동산 소유를 고집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은행예금은 그 매력이 더욱 떨어졌다. 정기예금 금리는 1%대로 진입했고 주요 선진국의 예금금리는 0%대다.

이에 따라 리스크를 줄이며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중위험·중수익 투자 상품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주식 편입 비율이 30% 이하인 채권혼합형펀드는 순수 주식형펀드가 갖는 변동성에 따른 위험을 줄이고, 안정성은 높지만 금리가 낮은 채권의 단점도 보완한 투자 상품이다. 또 국내 주식으로 얻은 양도차익은 비과세이며 편입된 주식이 배당주라면 배당 소득도 덤으로 얻을 수 있다. 지난해 전체 상장사들의 평균 배당률은 1.74%였다.

‘롱숏펀드’와 공모주 펀드도 저금리를 극복할 수 있는 상품으로 추천한다. 롱숏펀드는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주식은 사고(long), 내릴 것 같은 주식은 공매도(short)해서 차익을 남기는 전략으로 주가에 큰 영향을 받지 않고 꾸준한 수익을 추구한다. 공모주 펀드도 투자금 중 일부를 채권에 투자하기 때문에 안정성이 높다. 공모주 펀드를 활용하면 개인투자자도 소액으로 쉽게 공모주에 투자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롱숏펀드와 공모주 펀드도 국내 주식 차익은 비과세다.

주요기사

요즘 국내 자산가들은 변동성이 낮고 다양한 자산 투자로 수익을 추구하는 한국형 헤지펀드에 관심이 많다. 최소 투자한도가 5억 원에서 1억 원으로 낮아진 데다 기관 및 대형 연기금의 참여가 기대되면서 투자 매력이 높아지고 있다.

특별히 투자 패러다임의 변화까지 요구되는 시기는 아니다. 현실을 인정하고 저금리를 극복하거나 활용할 수 있을 만한 자산을 선택해 장단기 전략을 세운다면 20년 후에도 우린 웃을 수 있을 것이다.

심혜진 KEB하나銀 법조타운골드클럽 PB팀장


#재테크#중위험펀드#수익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