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중기 “지역주의 끝내고 역사적인 선택을… 참신한 정책 더 많이 개발하겠다”
더보기

오중기 “지역주의 끝내고 역사적인 선택을… 참신한 정책 더 많이 개발하겠다”

장영훈 기자 입력 2018-06-01 03:00수정 2018-06-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에게 듣는다]오중기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
“경북을 새롭게 디자인해 밝은 미래를 활짝 열겠습니다.”

오중기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사진)는 지난달 30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경북 발전의 적임자는 야당이 아닌 여당 소속 단체장뿐이다”며 이렇게 말했다. 오 후보는 “남북 정상회담으로 대한민국이 재도약하는 계기가 만들어졌다. 경북도가 정부의 신(新)북방정책’에 발맞춰 철저한 준비를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이번 선거는 지역주의를 끝내고 10여 년 정체돼 있는 경북의 어려운 경제를 해결하는 역사적인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경북에서 여당 지지세가 오르고 있는데….

“일당 독점 체제를 바꿔야 한다는 분위기가 많아졌다. 여당 후보가 경제 파탄과 인구 소멸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높다. 전국의 당 지지도만큼 저를 지지하는 분들이 젊은층을 중심으로 늘고 있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지금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다. 유권자들의 올바른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참신한 정책을 더 많이 개발하겠다. 온 힘을 다해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


―경북의 현안과 그 해결책은 무엇인가.

관련기사

“인구 늘리기와 자생력 있는 특화산업 육성이 필요하다. 2가지를 해결하려면 결국은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 포항, 구미 등 지역별 특화산업을 잘 만들어 경쟁력을 높이겠다.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고부가가치 산업을 극대화해 지역경제를 살리겠다. 남북 교류와 경제 협력을 위한 사전 준비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추진이 시급하다. 경북을 북방경제 전진기지 거점으로 만들어야 한다.”

―이번 선거에서 강조할 사항은….

“지역주의 해체다. 보수 정당은 지역민의 오랜 선택을 받았다. 그렇다면 지역민의 삶도 풍족해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 드러났다. 이로 인해 고질적인 적폐만 남겼다고 생각한다. 도지사가 되면 이를 개혁해 경북을 미래가 보장된 광역단체로 바꿀 것이다. 남북 교류를 통한 한반도 신(新)경제 지도를 만드는 데 경북이 중추적인 역할을 하도록 힘을 쏟겠다. 경북다운 경북, 도민의 행복을 지키는 도정을 통해 ‘대한민국 행복 1번지, 경북’을 실현하겠다.”
 
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