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原電 강국 안전나사 조이자]일반인 22%만 “안전하다”
더보기

[原電 강국 안전나사 조이자]일반인 22%만 “안전하다”

동아일보입력 2011-03-28 03:00수정 2011-03-28 10: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원전 불안하다” 43%… 전문가 90%는 “안전”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 방사성 물질 누출 사태가 일진일퇴하는 가운데 우리나라 국민의 절반 가까이가 ‘한국 원전이 안전하지 않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원자력 전문가들은 90%가 ‘안전하다’고 평가하고 있으며 “국민의 불안감이 지나치다”고 우려했다.

동아일보는 인사이트코리아마케팅리서치(대표 문준열)에 의뢰해 전국 20세 이상의 성인 남녀 3000명과 원자력 전문가 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그 결과 일반인의 43.2%는 국내 원전이 ‘안전하지 않다’고 답해 ‘안전하다’는 사람(22.4%)의 2배에 가까웠다. ‘보통이다’는 사람은 34.4%였다.

이들 가운데 ‘1년 전에도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했다’는 사람은 23.0%여서 일본 원전 사태 이후 국민 불안감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원자력 전문가는 20명 중 18명이 ‘안전하다’고 답했다.

일본과 같은 원전 사고가 우리나라에서 발생한다면 어떻게 될 것인지에 대한 대답도 전문가와 일반인이 많이 달랐다.

관련기사

전문가는 국내 원전 사고에 대한 ‘준비가 잘돼 있다’는 답이 90.0%였지만 일반인은 71.5%가 ‘사고 대비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정부 당국과 원자력 전문가들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도 낮았다. ‘일본 원전 사고에 따른 방사성 물질 누출과 관련해 우리나라는 안전하다’는 발표에 대해 94.1%가 ‘안전하지 않다’고 답했으며 ‘발표대로 안전하다’는 답은 5.9%에 불과했다.

설문조사 결과와 관련해 김문조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는 “세계 최고의 안전 모범국가였던 일본이 무너졌다는 사실과 그동안 국내에서 인재(人災)형 대형 사고가 많았던 기억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원전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커졌다”며 “정부가 국민과 소통해 이런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영표 동아사이언스 기자 sypyo@donga.com
이영혜 동아사이언스 기자 yh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