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8일 ‘조국 사태’ 후 윤석열 첫 대면…반부패협의회 주재
더보기

文대통령, 8일 ‘조국 사태’ 후 윤석열 첫 대면…반부패협의회 주재

뉴시스입력 2019-11-08 09:57수정 2019-11-08 14: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열린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윤석열 검찰총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한다. 이번 회의에는 윤석열 검찰총장도 참석해 ‘조국 사태’ 이후 문 대통령과 공식 석상에서 첫 대면을 하게 된다.

반부패정책협의회는 국가 차원의 부패방지 대책을 수립하고 추진 상황을 점검하는 회의체다. 대통령이 의장을 맡고 국민권익위원장, 공정거래위원장, 금융위원장, 법무부 장관, 검찰총장, 경찰청장 등 20인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2017년 9월 26일 처음 개최한 이후 매 분기 1회꼴로 주재해오고 있다.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회의는 현 정부 들어 5번째이자, 6월 20일 열렸던 4차 회의 이후 약 4개월 만에 열린다. 당초 지난달 31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대통령 모친상으로 한 차례 연기됐다.


회의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박은정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노형욱 국무조정실 실장, 윤석열 검찰총장, 민갑룡 경찰청장, 김오수 법무부 차관,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김영문 관세청장, 김현준 국세청장 등이 참석한다. 최재형 감사원장과 서훈 국정원장도 배석한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김조원 민정수석, 강기정 정무수석이 참석한다.

주요기사

이번 회의는 문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밝힌 ‘공정 개혁’에 드라이브를 거는 출발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당시 “국민의 요구는 제도에 내재된 합법적인 불공정과 특권까지 근본적으로 바꿔내자는 것이었다”며 “탈세, 병역, 직장 내 차별 등 국민의 삶 속에 존재하는 모든 불공정을 과감하게 개선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사회 전반의 불공정 요인들을 제거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참석자들은 전관예우 근절 방안, 취업 비리 근절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는 문 대통령과 윤 총장과의 대면이다. 문 대통령과 윤 총장은 지난 7월 25일 임명장 수여식 이후 3개월여만에 만난다.

문 대통령은 ‘조국 사태’ 이후 검찰 개혁의 중요성을 여러차례 강조해 왔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이 청와대를 방문하는 윤 총장이나 김오수 법무부 차관에게 검찰 개혁과 관련한 지시를 하거나 개혁 추진 상황을 보고받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따로 환담을 갖거나, 대화를 나눌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