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국민 명령은 국정 대전환…文, 역사의 법정 설 것”
더보기

황교안 “국민 명령은 국정 대전환…文, 역사의 법정 설 것”

뉴시스입력 2019-10-21 09:39수정 2019-10-21 10: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민의 명령은 국정을 바꾸고 대전환이 필요하다는 것"
"친문보위부 공수처·독재연장용 선거법 개정 밀어붙여"
"초슈퍼예산안 반드시 삭감, 진짜 민생 예산으로 바꿀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지금 문재인 대통령과 정권은 국민의 명령을 짓밟고 국민을 파탄의 길로 이끈다”며 “국민의 명령을 거부하면 역사의 법정에 서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주 토요일 많은 국민들이 광화문 광장에서 다시 모여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의 국정대전환을 촉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은 경제폭망에 대한 반성이나 사죄를 하지 않고 대국민 쇼만하면서 실패한 정책을 고집한다”면서 “연평도 들먹이는 북한 갑질에 한마디 말도 못하면서 대통령은 주한외교단 앞에서 공동올림픽 타령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대사관저 습격에도 문(文)정권 경찰은 70분동안 눈치만 살피며 방치했다”며 “여당은 친문보위부인 공수처를 검찰개혁으로 위장하고 독재연장용 선거법 개정까지 밀어붙인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국민의 명령은 국정을 바꾸고 대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좌파이념에 사로잡힌 경제·안보정책을 폐기하고 민부론 같은 경제 살리는 정책, 당당하고 강한 안보정책 등 올바른 국정운영으로 돌아오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이를 거부하고 좌파 독재의 길로 계속 가면 우리당은 국민과 더 강력한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며 “국민의 심판과 역사의 법정이 멀지 않았음을 문 대통령에게 엄중히 경고한다”고 엄포를 놓았다.

이와 더불어 황 대표는 “지금 필요한 것은 총선용 선심 예산이 아니다. 진짜 민생예산이 필요하다”면서 “문재인 정권이 513조가 넘는 ‘초(超)수퍼예산안’을 내놓았다. 국정파탄으로 국민의 총선심판이 눈 앞에 다가오니 현금 살포를 목표로 삼은 악성 슈퍼 선심예산이다”라고 했다.

그는 “우리 당은 가짜 일자리예산 등 총선용 선심 예산을 낱낱이 찾아내 반드시 삭감할 것”이라며 “경제의 펀더멘털을 강화하고 민생에 도움되는 진짜 경제·민생 예산으로 바꿔내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북한의 철도, 도로를 깔아주겠디는 ‘김정은 맞춤형’ 가짜 평화예산도 막아내겠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초슈퍼 선심예산을 지금이라도 즉각 거둬들여야 한다. 나라 미래를 망치는 현금살포 포퓰리즘은 국민 심판을 자초하는 일”이라며 문 대통령의 국정대전환을 거듭 촉구했다.

황 대표는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이끌고 있는 유승민 의원이 12월에 창당 가능성을 밝힌 데 대해 “대한민국 살려내는 길에 헌법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자유민주세력이 함께 해야 한다”며 “대아(大我)를 위해 소아(小我)를 내려놓겠다는 자세를 갖는다면 대통합의 길이 열린다고 생각하고, 그 길에 우리는 함께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유 의원과의 회동 시점에 대해선 “만나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대통합을 이뤄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필요한 모든 것을 다해나가겠다. 시기를 한정해서 이야기할 게 아니다”라고 했다.

이종걸 민주당 의원이 “공수처법은 황교안 검사 같은 사람을 조사하는 법”이라고 한 발언에 대해선 “정치인 답지 않은 그런 발언이나 또 문제제기 등에 대해서는 일일이 답하지 않겠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