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망언 퍼레이드’ 日 전 환경상 “한국도 처리수 바다에 버린다”
더보기

‘망언 퍼레이드’ 日 전 환경상 “한국도 처리수 바다에 버린다”

뉴스1입력 2019-09-20 16:48수정 2019-09-20 16: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과감히 해양에 방출해 희석하는 것 외에 선택지가 없다”는 잇단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하라다 요시아키(原田義昭) 전 일본 환경상이 “한국에서도 처리수를 바다에 버린다”는 강변까지 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을 정당화했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 처리했다며 ‘처리수’라 부르고 있다. 그러나 한국의 ‘처리수’라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정확치 않다.

하라다 전 환경상은 20일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등 여러 나라에서는 처리수가 해양에 방출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최근 오염수 처리 문제를 공론화한 한국을 걸고 넘어진 것이다.

하라다 전 환경상의 주장과는 달리 한국에서는 지난 1977년 고리 원전 1호기가 가동된 이래 42년간 모든 사용후핵연료(고준위 핵폐기물)를 원자력 발전소 내 냉각수조에 임시로 저장하고 있다.

한국 원전 업계 관계자는 하라다 전 환경상이 말한 ‘처리수’가 원자력 에너지 발생 과정에서 일어나는 열을 식히는 ‘2차 냉각 해수’를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이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고준위 방사능 오염수와는 이동 통로도 다르고 직접 방사능과 접촉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전혀 성질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하라다 전 환경상은 “대신(장관)으로서 짬짬이 전문가로부터 의견을 듣고 공부해보니 처리수를 특수 장치로 정화 처리해도 방사성 물질인 트라이튬(삼중수소)은 제거할 수 없지만 충분히 희석하면 과학적 안전성은 확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경제산업성 소위원회에서는 땅 속 깊숙한 곳에 저장탱크를 매설하는 안이나 증발시켜 버리는 안 등이 검토되고 있지만, 원자력 전문가로부터 들으면 해양 방출 이외에 해결 방법은 없다는 생각에 이르렀다”고 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사용후핵연료에 대해 심층처분(지하 500~1000m 깊이의 자연 암반에 매설)을 권고한 것과 상반되는 주장이다.

하라다 전 환경상은 또 오염수를 바다에 버려야 한다는 주장이 일본 내부에서까지 공분을 산 것과 관련해 “처음엔 말실수란 항의도 있었지만 지금은 어려운 문제에 용기있게 발언했다는 평가도 나온다”고 말했다.

한국 내 비판 여론에 대해선 “아침부터 밤까지 내 발언이 보도돼 압도적 유명인이 됐다”고 비꼬기도 했다.

하라다 전 환경상은 “누군가가 말하지 않으면 안 될 시점이라고 생각했다. 환경상으로서 지난 1년간의 소감을 질문 받고 국가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해 결심했다. 무슨 일이든 하나를 돌파하려면 반드시 반발이 일어난다. 각오한 것”이라고 말했다.

후임인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 환경상이 해양 방출 발언을 둘러싸고 후쿠시마현 어민들에게 사과한 것에 대해선 “무거운 역할을 지게 해버렸다. 폐를 끼친 것 같다”면서도 “지금도 내 말이 틀리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후쿠시마 현지 주민들에게 다가서는 것도 필요하지만 다가서는 것만으로도 재해지를 구할 수 없다. 국가가 책임을 갖는 자세가 필요하다”면서 “고이즈미 환경상이 향후 처리수 문제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 지 예측할 순 없지만, 내가 한 일이 참고가 된다면 잘 봐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