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아사히신문 또 오보기사 취소
더보기

日 아사히신문 또 오보기사 취소

배극인특파원 입력 2014-09-12 03:00수정 2014-09-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편집이사 해임… 사장 사퇴 시사
“사고원전 직원 무단탈출” 오보 시인… 위안부 기사 취소 이어 신뢰 흠집
일본 아사히신문 경영진이 11일 저녁 도쿄(東京)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제1원전 현장 소장이었던 요시다 마사오(吉田昌郞) 조서 관련 보도를 취소하고 스기우라 노부유키(杉浦信之) 편집담당 이사를 보직 해임한다고 발표했다. 기무라 다다카즈(木村伊量·사진) 사장은 개혁과 재생의 길을 마련한 뒤 진퇴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간 보수도 전액 반납한다고 했다.

‘요시다 조서’는 요시다 소장이 정부 사고조사·검증위원회에 진술한 내용으로 아사히신문은 5월 20일자 지면에 “당시 현장 직원의 90%가 명령을 위반하고 제2 원전으로 철수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기무라 사장은 “근처에 머무르라는 요시다 소장의 명령은 있었지만 직원들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 직원들이 명령을 알고도 철수한 듯한 인상을 줬다”고 독자와 도쿄전력에 사죄했다.

기무라 사장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제주에서 일본군 위안부를 강제 연행했다고 1980년대에 증언했던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 관련 기사를 지난달 5일 취소한 것도 “정정이 너무 늦어 독자 여러분께 사죄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스기우라 이사는 위안부 문제의 근본적인 생각을 질문받자 단호한 어조로 “위안부는 전시 여성인권 문제로 의지에 반해 군 등이 관여한 강제성이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기무라 사장은 원전 보도는 사내에 ‘보도와 인권위원회’를 통해, 위안부 문제는 사외 변호사와 역사학자, 저널리스트로 구성하는 ‘제3자 위원회’를 새로 발족해 보도 경위와 타당성을 검증하겠다고 했다. 특히 아사히신문의 위안부 보도가 한일 관계와 국제사회에 미친 영향을 철저히 검증해 보도하겠다고 다짐했다.

주요기사

아베 총리는 이날 라디오 방송에 나와 아사히신문에 대해 “위안부 문제 오보로 많은 사람이 고통받고 국제사회에서 일본의 명예가 훼손된 것은 사실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도쿄=배극인 특파원 bae2150@donga.com
#일본#아사히신문#오보기사 취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