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그렇게 살다’ 정동환 “아이유, 마음이 가는 후배”
더보기

‘그렇게 살다’ 정동환 “아이유, 마음이 가는 후배”

뉴스1입력 2019-10-18 14:55수정 2019-10-18 14: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 © 뉴스1

정동환이 아이유를 ‘마음이 가는 후배’라고 표현했다.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진행된 KBS 2TV 드라마스페셜 2019 네 번째 작품 ‘그렇게 살다’(연출 김신일, 극본 최자원) 기자간담회에서 정동환은 아이유와 인연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정동환은 “아이유는 마음이 가는 후배다. 드라마에서 아이유의 아버지로 출연했는데, 내가 극에서 일찍 죽어 안타까워했다. 이후에 교류를 했는데 내가 해줄 수 있는 건 연극을 하면 보러오라고 하는 거다. 사실 그것도 쉽지 않은데, 아이유와는 그런 게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라고 답했다.


한편 ‘그렇게 살다’는 수년째 노인 빈곤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나라에서 사람답게 살기 위해 사람답지 않은 방법을 선택해야 하는 딜레마를 그린 드라마다. 전세계 많은 국가들이 직면한 ‘고령화’, 그리고 특히 우리나라에서 관심을 기울여야 할 문제인 노인의 빈곤이란 사회적 이슈를 반영한 소재다.

주요기사

선을 넘어선 선택의 기로에 놓인 노인, 과거의 악연을 마주한 남자, 치매 중기의 여인, 시한부 선고를 받고도 평생 일해야만 하는 인물로 분해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을 안방극장에 전달할 예정이다. 1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