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KSTM, AI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 ‘셔클’ 시범 서비스 개시
더보기

현대차-KSTM, AI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 ‘셔클’ 시범 서비스 개시

원성열 기자 입력 2020-02-13 09:42수정 2020-02-13 09: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자동차는 KST모빌리티와 함께 오는 14일부터 서울 은평뉴타운에서 커뮤니티형 모빌리티 서비스 ‘셔클’의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전용앱을 사용해 차량을 호출하는 모습. 사진제공ㅣ현대차

14일부터 은평뉴타운서 시범 운영
원하는 출발·목적지 최적 경로 운행


현대자동차가 인공지능(AI) 플랫폼이 적용된 국내 첫 라이드 풀링 서비스(Ride Pooling)를 선보였다.


현대자동차는 택시운송가맹사업자 KST모빌리티(이하 KSTM)와 함께 14일부터 서울 은평뉴타운(은평구 진관동)에서 커뮤니티형 모빌리티 서비스 ‘셔클(Shucle)’의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셔클은 이용자가 반경 약 2km의 서비스 지역 내 어디서든 차량을 호출하면, 대형승합차(쏠라티 11인승 개조차)가 실시간 생성되는 최적 경로를 따라 운행하며 승객들이 원하는 장소에서 태우고 내려주는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서비스다.

관련기사


현대차그룹 인공지능 전문 조직 ‘에어랩’이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실시간 발생하는 이동 수요를 분석해 가장 적합한 경로를 찾아주고 정확한 대기 시간과 도착 시간을 예측해 차량을 효율적으로 배차하는 ‘실시간 최적경로 설정’ 기술을 개발해 적용했다.


경로가 유사한 승객을 함께 태워서 이동시키는 라이드 풀링 서비스이자, 국내에서 처음 시도되는 모빌리티 서비스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행 택시발전법상으로는 택시 합승 서비스가 금지돼 있지만, 지난해 11월 현대차와 KSTM의 프로젝트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로 지정되면서 셔클의 시범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쏠라티 6대로 시작하는 시범 서비스는 은평뉴타운 주민 100명을 선정해 3개월 간 무료로 운영된다. 선정된 주민 1명 당 3명의 가족이 함께 이용할 수 있어 최대 400명의 주민이 시범 서비스 혜택을 받게 된다. 차량 1대에는 최대 10명의 승객이 탑승할 수 있으며 유아, 반려동물 탑승도 가능하다.


현대자동차와 KSTM은 시범 서비스를 통해 축적한 데이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솔루션을 고도화해 하반기 본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본 사업에서는 국토교통부, 지자체와의 협의를 통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에어랩 김정희 상무는 “셔클은 교통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의 사람들에게 편안하고 자유로운 이동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시작한 혁신 사업의 일환”이라며 “향후 지역별 특성에 맞는 모델을 개발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고 다양한 이동 수단 및 지역 운송사업자와 연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