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의약-바이오 벤처에 최대 100억 자금 지원”
더보기

“의약-바이오 벤처에 최대 100억 자금 지원”

김호경 기자 입력 2020-02-14 03:00수정 2020-02-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영선 장관, 스타트업 간담회… “감염병 관련 업체 창업지원 우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기여하고 있는 신생 벤처기업(스타트업)들을 만나 “최대 100억 원의 정책자금과 30억 원을 기술보증을 연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이날 서울 송파구에서 신종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개발업체 ‘휴벳바이오’ 본사에서 ‘코로나19 퇴치에 기여하는 스타트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퇴치에 기여하고 있는 의약 및 바이오 분야 스타트업을 격려하고 이들의 애로사항을 듣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중기부에 따르면 의약, 의료기기, 바이오 분야에서 성장 잠재력이 있는 스타트업은 앞으로 3년간 최대 6억 원의 사업 자금과 2년간 최대 6억 원의 연구개발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박 장관은 “감염병 예방과 치료와 관련된 스타트업은 창업 지원사업에서 우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국내 최초로 코로나19 진단시약을 승인받은 ‘코젠바이오텍’,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을 알려주는 이른바 ‘코로나 맵’을 개발한 ‘모닥’ 등 10개 업체가 참여했다. 이들은 정부가 보유한 공공데이터와 민간병원의 데이터를 기업들에 개방하고 각종 시험 및 허가 절차 간소화 등을 건의했다. 박 장관은 “정부의 ‘규제개선 태스크포스’와 중소기업 옴부즈맨을 통해 소관 부처와 협의해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겠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중소벤처기업부#박영선 장관#코로나19#벤처기업#스타트업#의약#바이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