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거래소 금값 연일 최고가 경신…“불확실성·금리인하 여파”
더보기

거래소 금값 연일 최고가 경신…“불확실성·금리인하 여파”

뉴시스입력 2019-07-19 16:36수정 2019-07-19 16: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거래소에서 거래되는 금시장의 금값이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계속되고 있는 불확실성으로 인한 안전자산 선호와 함께 국내 금리 인하가 함께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19일 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KRX금시장의 1g당 금 가격(종가 기준)은 5만4580원(1돈 20만4675원)으로 전날보다 580원(1.07%) 올랐다.

이는 2014년 3월 KRX금시장이 개설된 이래 최고가다. 금 가격은 이날 장중 5만4690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전날 금 가격이 5만4000원(1돈 20만2500원)을 기록하면서 최고가를 경신한 데 이어 하루 만에 또 다시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주요기사

국내·외 경제에서 지속되고 있는 불확실성의 여파로 인해 안전자산인 금에 대한 인기가 계속 높아지고 있다는 게 거래소 측 분석이다. 또 전날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인하를 발표하면서 상대적으로 금 가격에 함께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거래소 관계자는 “미·중 무역갈등과 최근 불거진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등으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국내 금값의 상승이 이어지고 있다”며 “어제 국내 금리 인하 요인이 더 크게 작용해 위험자산인 주식시장이 올랐지만 금 가격도 동반 상승했다”고 전했다.

국내 금값은 국제 시세에 비해 더 많이 오르고 있는 양상이다.

금융정보업체 텐포어(Tenfore) 공시 트로이온스당 국제 금 가격은 지난 1일 1384.96달러에서 이날 1439.91달러로 4.0% 상승한 데 비해 KRX금시장 기준 g당 금 가격은 지난 1일 5만1700원에서 이날 5만4580원으로 5.6% 상승했다.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면서 국내 금값의 상승폭이 더 가파르게 이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국제 금 가격이 4% 오르는 동안 국내 금 가격은 5.6% 상승해 해외보다 더 올랐다”며 “이 기간 환율이 1.4% 올라 원화 약세가 국내 금 가격 상승을 더 부채질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