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경련, 美 국무부에 이란 원유 제재 예외조치 연장 촉구
더보기

전경련, 美 국무부에 이란 원유 제재 예외조치 연장 촉구

뉴스1입력 2019-04-17 15:49수정 2019-04-17 15: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예외조치 종료 시 이란산 초경질유 도입 어려워…국내 석유화학업계 타격 예상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왼쪽)이 지난 2.월21일 전경련회관을 방문한 프렌시스 패넌 미국 국무부 에너지 차관보와 악수하고 있다.(전경련 제공)© 뉴스1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미국 국무부에 올해 5월 초 종료 예정인 한국의 이란제재 예외조치 연장을 촉구했다.

전경련은 17일 프랜시스 패넌(Francis Fannon) 미 국무부 에너지·자원 차관보에게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 명의로 한국의 이란 제재 예외조치 연장을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발송했다. 오는 5월 2일 예외조치 만료를 앞두고 이란산 원유를 도입중인 국내 업계의 우려도 전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018년 이란이 핵 프로그램 감축조건을 어겼다는 이유로 이란핵협정에서 탈퇴했으며, 이후 8월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가 재개됐다. 다만 그해 11월 한국 등 8개국은 이란 제재의 한시적 예외국으로 인정됐고, 6개월 마다 감축 상황을 판단해 갱신 여부가 결정되는 상황이다.

전경련은 건의서한을 통해 한국의 예외조치 연장이 필요한 세 가지 이유를 제시했다. 첫째로는 ‘이란 제재와 그 취지에 대한 한국의 철저한 준수’를 들었다. 전경련은 “한국은 제재 예외국 적용을 받기 이전인 2018년 9~12월 이란산 원유 수입을 중단해 이란 제재를 준수했다”며 “또한 이란 제재의 취지인 이란산 원유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미국산 원유 도입 비중을 늘리는 등 수입선을 다변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또한 국내 석유화학 산업에 쓰이는 원유는 전량 수입에 의존하기 때문에 유가는 해당 산업의 가격경쟁력과 직결된다는 점도 우리 측이 읍소한 핵심 메시지다. 이란산 원유는 사우디아라비아 등 타국산 원유 가격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장점이 있으며, 최근 리비아 사태 등 국제유가가 불안한 가운데 저렴한 원유 공급처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SK에너지, 현대오일뱅크, 한화토탈 등 국내기업은 이란 제재 예외가 허용된 지난 1~4월 원유 도입을 재개했다.

이란산 초경질유 대체의 어려움도 문제다. 전경련은 “이란제재 예외조치 연장에서 한국이 배제될 경우 초경질유(콘덴세이트)를 원료로 나프타를 생산하는 국내 석유화학 업계의 타격이 예상된다”며 “이란산 초경질유의 경우 품질을 좌우하는 요소인 나프타 함유량이 70%를 상회하는 반면, 카타르 등 비(非)이란산 경유는 나프타 함유량이 50%대에 불과해 단기적으로 이란산 초경질유를 대체하기 어렵다”고 호소했다. 지난해 1분기 기준 국내 초경질유 수입의 51%를 이란이 차지하고 있어 이번 제재 예외조치 연장이 되지 않을 경우 국내 석유화학 업계의 타격이 불가피한 현실이다.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은 서한을 통해 “한국 경제계는 한미동맹과 국제사회 책임 있는 일원으로 국제사회가 합의한 내용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자 한다”며 “이란 제재 예외 연장에 대한 한국 경제계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달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