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간] 윈스턴 S. 처칠: 전쟁과 평화의 위대한 리더십
더보기

[신간] 윈스턴 S. 처칠: 전쟁과 평화의 위대한 리더십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5 14:27수정 2019-11-05 14: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성학 고려대학교 정치외교학과 명예교수가 제2차 세계대전을 승리로 이끈 탁월한 리더 윈스턴 처칠에 관한 신간을 출간했다. ‘윈스턴 S. 처칠: 전쟁과 평화의 위대한 리더십’(박영사) 이 그것.

처칠이 1930년대 카산드라처럼 외롭게 홀로 히틀러의 나치즘을 경고하던 시기에서 시작하여 제2차 세계대전에 돌입한 후 패배의식에 젖은 영국의 수상이 되어 보여준 탁월한 정치적 리더십은 물론이고 정상회담의 창설과정과 장군들을 지휘하는 군사전략가로서 그리고 승전의 가능성이 보이자 평화의 전략가로서, 또 반공의 선구자로서 보여준 리더십을 역사적으로 흥미롭게 서술하고 있다. 그리고 마침내 서구문명과 민주주의를 나치즘의 야만으로부터 구원한 그의 위대한 리더십의 본질과 고전철학과 역사가들이 국가지도자들에게 기대했던 덕목들을 원용하여 처칠의 지도력을 분석했다.

어려운 시기를 맞은 사람들은 일종의 종교적 메시아 같은 위대한 정치지도자나 정치적 영웅을 그리워하는 법이다. 하지만 우리는 영웅적 정치 지도자의 출현이 거의 불가능하게 생각되는 시대를 살고 있다. 우리에게 친숙한 정치 지도자들은 대개 영웅이 아니라 슈퍼스타가 되려고 모색한다. 슈퍼스타는 민중의 사랑을 받으려고 애를 쓰는 반면에 영웅은 홀로 간다. 슈퍼스타는 합의를 열망한다. 그러나 영웅은 자기가 가져오려는 세상을 시대적 과업으로 보는 미래의 판단에 의해 자신을 정의한다. 슈퍼스타는 지지를 끌어내는 테크닉에서 성공을 추구하지만 영웅은 자신의 내적 가치들의 생장으로 성공을 모색한다. 주변에 널려 있는 슈퍼스타 지망생 같은 정치인들이 아니라 진정으로 영웅적 정치지도자를 만나려면 역사 속으로 들어가 세계사적 영웅을 찾아가야만 한다. 우리 시대는 윈스턴 처칠 같은 정치지도자를 마주하기가 어렵다. 그러므로 역사속의 처칠은 우리에게 좋은 스승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참다운 리더십에 관한 올바른 지식에 목마른 독자에게 시원한 청량음료가, 리더십에 관해 학구적으로 충실히 배우고 익히고자 하는 젊은이들에겐 전형적인 지도자 교육을 위한 소중한 교과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기사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