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한미군 한국인노조 “월급 못 받아도 안보 위해 계속 근무”
더보기

주한미군 한국인노조 “월급 못 받아도 안보 위해 계속 근무”

뉴시스입력 2020-02-06 17:34수정 2020-02-06 17: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무급휴직 조치, 국가안보·미군임무 포기하는 것"
"근로자 볼모로 협상 용납 못해...제도 개선해야"

주한미군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노동자들은 6일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지연을 이유로 미국이 내린 무급휴직 조치에 대해 국가 안보를 위한 근로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외기노련 주한미군 한국인 노조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한미군은 전시 일해야 하는 필수직 3000명을 포함한 9000명 전원에게 4월부터 무급휴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개별통보 했다”며 “한국인 직원이 없으면 주한미군의 기능은 마비됨에도 이런 조치를 취한 것은 대한민국의 국가안보와 주한미군의 임무를 포기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한미군은 방위비 분담금에 대한 협상이 타결되지 않자 한국인 노동자들에게 잠정적 무급휴직 시행 가능성을 통보했다.


이들은 “미국은 동맹국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 명분 없는 경제적 논리로 한미 동맹을 훼손시키고 있고 이로 인해 한국인 노동자 무급휴직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해선 안된다”며 “우리는 월급을 받지 못해도 국민으로서 국가안보와 국민 안전을 위해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들은 “주한미군은 미국 노동법을 더 이상 얘기하지 말고 대한민국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위해 우리의 요구를 즉각 수용해야 한다”며 “이번 협상은 타결보다 협상의 내용이 더 중요하다. 양국은 협상시마다 반복되는 노동자를 볼모로 삼는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