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철도파업 철회… 인원충원 ‘불씨’ 남아
더보기

철도파업 철회… 인원충원 ‘불씨’ 남아

정순구 기자 입력 2019-11-26 03:00수정 2019-11-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총파업 닷새만에 노사협상 타결… 노조, 악화된 여론에 부담 느낀듯 승객들의 불편을 초래했던 철도 파업이 5일 만인 25일 극적으로 철회됐다.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과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23일 오후부터 마라톤 회의를 진행한 끝에 25일 오전 6시 협상을 타결했다. 다만 인력 충원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태여서 향후 갈등이 다시 불거질 가능성도 남아있다.

25일 코레일과 철도노조에 따르면 양측은 △2019년도 임금 전년 대비 1.8% 인상 △인력 충원은 철도노사와 국토교통부가 협의 △고속철도 통합 운영 방안 건의 △저임금 자회사 임금수준 개선 건의 등에 잠정 합의했다. 이에 따라 20일 오전 9시부터 시작된 철도노조 파업은 철회되고 파업에 참여했던 노조원들도 업무에 순차적으로 복귀한다. 열차 운행이 완전히 정상화되기까지는 1, 2일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철도노조는 20일 오전 9시부터 △4조 2교대 내년 시행을 위한 인력 4000명 충원 △총인건비 정상화(임금 4% 인상)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와 자회사 처우 개선 △철도 공공성 강화를 위한 철도 통합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총파업을 벌여 왔다.


이번 합의 내용을 보면 노조가 파업으로 얻어낸 게 많지 않다. 파업에 돌입하면서 요구했던 내용 중 일부라도 반영된 것은 ‘인력 충원은 철도노사와 국토부가 협의한다’는 부분이다. 임금인상률은 정부의 공공기관 임금인상률 가이드라인(1.8%) 수준에서 결정됐다. 고속철도 통합 운영과 자회사 임금수준 개선은 코레일 측이 정부에 건의하겠다는 정도로 합의됐다.

주요기사

철도노조는 23일 사측에 먼저 협상 재개를 요청했다. 대학 입시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까지 겹치며 철도 이용객의 불편이 커지면서 파업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자 노조가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파업 찬성률이 절반을 약간 넘긴 53%(노조원 재적 대비)대였던 점도 부담이었을 것으로 분석된다.

일단 파업은 마무리됐지만 근무체계와 관련된 인력 충원 문제를 철도노사와 국토부가 협의하기로 한 만큼 논의가 진척되지 않을 경우 노조가 또다시 파업 카드를 꺼내들 가능성도 남아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달 중으로 관련 협의를 개시할 것”이라며 “어떤 방식으로 협의를 진행할지부터 결정한 후 근무체계 개편과 관련된 인력 충원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
#철도노조 총파업#노사협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