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인영 “野, 패스트트랙 철회 과한 요구…국회정상화 걸림돌”
더보기

이인영 “野, 패스트트랙 철회 과한 요구…국회정상화 걸림돌”

뉴시스입력 2019-05-22 11:45수정 2019-05-22 11: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소·고발 취하 등은) 이야기 한 적도, 검토할 수도 없다"
남인순 "장외투쟁 끝나는대로 조건없이 국회 정상화"
나경원 "패스트트랙 사과하고 원천무효 입장 밝혀라"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자유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내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철회와 사과, 국회선진화법 위반에 대한 고소·고발 취하 요구는 수용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특히 이인영 원내대표는 “과도한 요구는 오히려 국회 정상화의 걸림돌”이라고 일축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국회 정상화에 대한 공감대만큼 여야 간 뚜렷한 입장차이를 느끼는 것도 사실”이라며 “그렇지만 일방적 역지사지는 가능하지도 않고 또 진실하지도 않다는 것을 말씀드린다. 과도한 요구로 시간을 허비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한국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사과와 철회, 국회선진화법 고소·고발 취하 요구는 수용하기 어렵다”며 “이를 하지 말라는 게 국민 대다수의 뜻”이라고 밝혔다.

남 최고위원은 “국민은 일하는 국회를 바란다”며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장외투쟁이 24일 마감된다고 하니 조건 없이 국회를 정상화하라”고 요구했다.

주요기사

이 원내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서도 “(고소·고발 취하 등은) 이야기한 적 없다”며 “검토할 수도 없다. 그런 과한 요구가 자꾸 나오면 국회정상화에 걸림돌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오후 열릴 의총에서 ‘야당에 패스트트랙 지정에 관한 유감 표명을 논의하느냐’는 질문에는 “(어제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다양한 이야기를 들었고 (의총에서도) 모든 이야기를 다 열어놓고 들을 것”이라고 답했다.

오는 사법개혁특별위원회·정치개혁특별위원회 활동을 종료하고 법제사법위원회·행정안전위원회로 업무를 이관하자는 야당 요구에 대해서는 “특위 연장 반대 기류가 있는 건 아는데 직접적으로 요구를 들은 적은 없다”며 “(사개·정개 특위에서 논의하는 게) 우리 정신에 더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패스트트랙 철회와 고소·고발 취하 등의 요구사항을 국회 정상화 선행조건으로 거듭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의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검·경수사권 조정안 패스트트랙은 한 마디로 국회 명예와 품격을 실추시킨 참으로 창피한 역사로 굳어졌다”며 “대충 국회만 열면 된다는 식으로 유야무야할 생각하지 말고 패스트트랙에 대한 분명한 사과와 이와 관련한 원천무효에 대한 입장을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또 “패스트트랙만으로 우리 당 의원 56명을 고발했는데 이렇게 야당 의원을 압박하고 여러 가지로 망신주고 흠집 내는 건 한 마디로 야당탄압이다. 야당탄압을 멈추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