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리스 “北 하노이 제안은 베리 배드 딜”… 한국에 ‘빅딜 동참’ 강조
더보기

해리스 “北 하노이 제안은 베리 배드 딜”… 한국에 ‘빅딜 동참’ 강조

외교부공동취재단, 한기재 기자입력 2019-04-23 03:00수정 2019-04-23 09: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노딜로 올바른 선택… 北에 받아치기 쉬운 공 띄워줘
3차 북미회담, 공은 北에 넘어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22일 서울 중구 정동 미국대사관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정부의 비핵화 절충안인 ‘굿 이너프 딜’에 대해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정부는 나와 중간 단계(굿 이너프 딜)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지는 않았다”면서 “만약 제재 완화를 의미하는 것이라면 안 될 일이다”라고 했다. 사진공동취재단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22일 하노이 북-미 회담 결렬 이후 처음 가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의 비핵화 절충안인 ‘굿 이너프 딜’(충분히 좋은 합의)에 대해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비핵화 중간단계(굿 이너프 딜을 지칭) 관련 견해를 나(미국 행정부)와 공유한 적은 없다”고도 했다. 이미 언론 등을 통해 잘 알려진 ‘굿 이너프 딜’에 대해 해리스 대사가 “모르겠다”고 한 것은 결국 트럼프 행정부가 거부 의사를 밝힌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워싱턴에서 제재 완화로 향하는 길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 가능한 비핵화(FFVD)’에 달렸다는 점에 동의했다”고 강조했다. 한미가 ‘빅딜’ 기조에 함께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셈이다.

그는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제시했던 영변 핵 폐기와 주요 제재 해제를 맞바꾸는 안을 “매우 나쁜 거래”라고 일축하면서 “하노이에서 북측 제안을 받아들였다면, (미측은) 미래 (불분명한 시점의) 영변 폐기 약속을 받는 대신에 북한은 즉각적인 자금 (유입) 혜택을 받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빅딜 기조가 전혀 무리한 요구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비핵화와 밝은 미래를 맞바꾸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은 테니스로 치면 (상대방이) 받아치기 쉬운 로빙(높게 띄운 공)과 같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많은 걸 내준 셈”이라고 했다. 해리스 대사는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북한의 빅딜 수용 여부에 달렸다며 “공은 북한으로 넘어갔다”는 말을 세 차례 반복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그는 동시에 제재 해제를 제외한 기타 북-미 신뢰 구축 방안은 단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싱가포르 합의’의 4개 조항 중 비핵화를 제외한 ‘새로운 북-미 관계’ ‘평화체제 구축’ ‘유해 송환’ 부분에 대해 “(완전한 비핵화 전) 이 세 가지 분야에 대해 진전을 할 수 없다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일 동맹 강화로 한국이 고립될 수 있다는 질문엔 “한국이 고립돼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일 동맹이 있고, 미한 동맹이 있는데 만약 한일 양국 간에 의견 일치를 볼 수 있다면 한미일 3각 동맹 역시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부공동취재단·한기재 기자
#해리 해리스#북한#비핵화#하노이 결렬#3차 북미 정상회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