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호영 “文, 김학의·장자연 사건보다 드루킹 재수사 지시해야”
더보기

주호영 “文, 김학의·장자연 사건보다 드루킹 재수사 지시해야”

뉴시스입력 2019-03-19 16:37수정 2019-03-19 16: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낙연 "드루킹은 재판 진행 진행 中, 정부 왈가왈부 부적절"
주호영 "文정부, 내로남불-신적폐 양산…김연철 장관 자격 없어"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은 버닝썬·김학의·장자연 사건 수사 지시보다 가장 먼저 드루킹 게이트 재수사나 특검을 지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19일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 “어제 문 대통령은 버닝썬·김학의 장자연 사건에 대해 “검경의 명운을 걸고 철저히 수사하라”고 주문했고, 오늘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긴급 브리핑을 통해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이 개별 사건에 개입하는 것도 부적절하지만, 수사가 필요하면 드루킹 게이트 재수사나 특검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 총리는 “드루킹 사건은 재판이 진행되고 있다. 그에 대해 정부가 왈가왈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어제 장자연 김학의 버닝썬 사건에 대해 대통령이 말한 거는 청와대에 63만명 이상의 청원이 접수 됐기에 청와대가 답을 해야 할 처지에 놓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주 의원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등 청와대 장관 인사에 대해 ‘안하무인의 오기인사’라고 지적했다. 그는 “김 후보자는 ‘감염된 좀비’, ‘씹다버린 껌’ 등 막말을 남발할 뿐만 아니라 친북성향을 여지없이 드러내는 사람인데, 이런 것들 다 알고 제청한 것이냐”고 질타했다.

이에 이 총리는 “대외 정책은 통일부 장관 한명으로 좌지우지 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주 의원은 “문 정부는 말끝마다 촛불정신과 도덕성을 내세우지만 하는 일들은 일일이 열거하기 힘들 정도로 이율배반적이자 내로남불이고 신적폐의 양산”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이번 개각에 7명의 후보자 중에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가 재건축 딱지 투기와 위장증여 등 의혹을 받고 있고,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편향된 친북인식과 상식이하의 막말로 사퇴요구를 받고 있다.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안하무인의 오기 인사”라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