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TV하이라이트]연기훈련 한다더니 뻔한 공포체험만
더보기

[TV하이라이트]연기훈련 한다더니 뻔한 공포체험만

입력 2009-05-11 02:57수정 2009-09-22 09: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일밤’ 새코너 ‘공포영화제작소’에 잇단 지적

흉가와 폐교, 비명과 눈물, 피가 뚝뚝 떨어지는 듯한 붉은색 자막….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일요일 오후 5시 10분)가 3일 첫 방송을 내보낸 ‘공포영화제작소’(사진)는 인기 그룹 ‘소녀시대’를 내세워 공포영화를 만드는 과정을 다뤄 보겠다는 코너다. 약 3개월간 연기 훈련과 테스트를 거쳐 소녀시대 멤버 중에서 공포영화 주인공을 뽑겠다는 취지가 무색하게도 여름마다 접해 온 숱한 납량특집과 다른 점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태연의 몰래카메라로 시작한 첫 회는 시청률 6.8%(TNS미디어코리아 집계)였다. 이날 방송에서 “몰래카메라를 통해 공포영화 촬영에 반드시 필요한 순발력, 연기력, 임기응변을 단시간에 테스트할 수 있다”고 했지만 지나치게 작위적인 설정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가짜 흉가를 보여주며 ‘축축한 공기’ ‘깨진 거울’ ‘고장 난 괘종시계’ ‘누가 마지막으로 덮었을지 모를 이불’ 같은 자막이 잇따랐다. 유리가 귀신에 홀린 척하고, 공포에 질려 소리를 지르는 수영, 속아 넘어가는 태연에게도 공감이 느껴지지 않았다. 흉흉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큰 소리를 내며 터지는 의도적인 조명 사고, 동네 주민이 고성을 지르며 촬영을 방해하는 설정도 식상했다.

연기자가 아닌 실제 무속인을 ‘도우미’로 부르기도 했다. “흉가에 가면 음침한 기운이 돌고 빙의 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이라는 무속인의 비과학적 발언도 전파를 탔다. 소녀시대 멤버가 본격적으로 공포 연기에 도전한다는 10일 방송도 납량특집의 ‘전통’을 그대로 따랐다. 연기 수업이라며 ‘선생님 몰래 시험지를 훔치러 간 당찬 여고생’ ‘대학을 가기 위해 여러 예능에 도전하는 학생’ 같은 배역을 주긴 했지만 배경은 폐교였다. 석고상이 폭파되고 숨어 있던 귀신이 갑자기 등장했으며 한 멤버는 결국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폐교나 외진 곳에 마련한 어두침침한 세트, 붉거나 푸른 조명, 각종 귀신 분장을 한 사람들의 예기치 않은 등장, 음산한 배경음악, 여기에 출연자의 벌벌 떠는 모습과 눈물. “소녀시대가 아이돌을 넘어 진정한 연기자로 거듭나는 과정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제작진의 설명은 새로운 변화도 시도도 없는, 매년 똑같은 여름용 공포특집이라는 포맷에 묻혀 버릴 것 같은 우려가 앞선다. 시청자 게시판에도 ‘옛날부터 써먹었던 소재’ ‘케이블TV 같은 분위기’ ‘흔하디흔한 공포체험’이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조이영 기자 lych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