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가 블랙박스]영화배우 골프모임 '촬영 휴무일'?
더보기

[연예가 블랙박스]영화배우 골프모임 '촬영 휴무일'?

입력 2003-01-27 17:31수정 2009-10-11 00: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01년 12월 영화계에 작은 모임이 하나 결성됐다.

늘 바쁘게 활동하던 영화 배우들 사이에 친목을 목적으로 하는 모임의 필요성이 제기됐고, 각자 개성이 강한 스타들을 하나로 묶을 수 있는(영화배우협회와는 성격이 다른) 순수한 사적 모임을 만들자는 것이었다.

사교성이 좋은 박중훈이 최초로 깃발을 들었다. 해마다 배우들이 연말 시상식에서나 얼굴을 보게 되는 게 아쉬워 이런 모임을 생각했다. 박중훈은 우선 절친한 사이인 김승우 정우성 장동건 등과 뜻을 같이 했고 한국 영화배우의 대명사인 안성기를 찾아가 상의했다.

하지만 배우들의 공통분모를 찾기란 쉽지 않았다. 모여서 단지 술 마시고 떠드는 일은 무의미했고, 한석규처럼 술을 좋아하지 않는 배우들을 규합시키기가 어려웠다. 그렇다고 정치인처럼 산에 오를 수도 없고, 각자 종교가 틀려 신앙을 기반으로 할 수도 없었다.

그래서 찾아낸 게 바로 ‘골프를 사랑하는 배우들의 모임’이었다. 몇 년 전부터 대부분의 스타가 골프를 시작했고, 답답한 서울 시내가 아닌 교외로 나가 맑은 공기를 마시며 함께 운동을 하자는 것에 모두 공감했다. 영화배우 골프 모임인 ‘싱글벙글’은 이렇게 탄생했다. 회장은 안성기, 부회장은 한석규 박중훈, 그리고 김승우 신현준 정준호 박신양 이성재 이병헌 안재욱 장동건 배용준 이정재 정우성 차승원 주진모 차태현이 회원으로 가입했다.

게다가 지난 연말 송년회 때 게스트 자격으로 참석했던 최민식 설경구까지 금년에는 이 모임에 합류하겠다고 밝혀 ‘싱글벙글’은 명실상부한 국내 스타 배우들의 모임으로 자리 잡게될 전망이다.

물론 골프는 환경을 거스르는 운동이라며 기피한 스타도 있고, 스타들만 모이는 귀족주의적 발상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하지만 이제 이 모임은 회원들이 한 달에 한 번 있는 회동을 기다리지 못해 수시로 연락하고 만나 흉금을 털어놓을 정도다. 회원들이 끈끈한 우정을 나누는 것은 물론이다.

비록 골프는 사치스런 운동으로 인식되어있기 때문에 이 모임은 별다른 공식 활동없이 조심스럽게 운영되고 있으나 매달 이 모임이 있는 날은 한국 영화계에서 촬영이 없는 휴무일이 될 정도다. 이제는 회원들끼리 서로 경조사를 챙기는 것은 물론이요, 회원이 출연한 영화의 시사회에 나머지 회원들이 대부분 참석해 자리를 빛내주는 등 엄청난 친화력을 보여주고 있다.

금년 연말엔 이 모임에서 불우이웃 돕기 자선 행사도 준비하고 있는데 아무쪼록 초기의 순수가 변질되지 않고 진정한 의미의 영화배우 친목 모임으로 발전하기 바란다.

필자는 비록 배우는 아니지만 유일한 민간인(?) 회원으로 이 모임에 가입하면서 스타들과 우정을 나눌 수 있었고, 그들과 많은 시간을 같이 하며 그들의 희노애락을 가까이서 지켜볼 수 있었다. 이는 필자가 ‘연예가 블랙박스’를 2년 동안 쓸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되기도 했다. 이제 오늘로 이 코너를 마무리하면서 그동안 좋은 기사 거리들을 주었던 스타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많은 질책과 사랑을 보내주셨던 독자들에게도 감사드린다. ‘싱글벙글’ 파이팅! 한국 영화 파이팅! -끝-

시나리오 작가 nkjaka@hanmail.net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