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HN‘SW 사관학교’ 연다… 10년간 1000억 투자해 SNS-모바일 기술 교육
더보기

NHN‘SW 사관학교’ 연다… 10년간 1000억 투자해 SNS-모바일 기술 교육

동아일보입력 2011-08-26 03:00수정 2011-08-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 1위 인터넷기업 NHN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가칭)라는 소프트웨어 전문 교육기관을 만든다. 10년간 1000억 원을 투자해 정보기술(IT) 업계가 요구하는 실무형 인재를 배출할 계획이다. 김상헌 NHN 대표는 25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는 2013년부터 학생을 뽑을 계획이다. 초기 3년 동안은 등록금 전액이 장학금으로 지급되며 소프트웨어 전공자가 아니라도 고등학교 졸업 이상 학력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첫해에는 120명 정도 뽑을 예정이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는 최대 2년 6개월 코스로 운영할 예정이며 주로 다루는 분야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모바일,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 분야다. 특히 교수진을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활약하는 실무 전문가로 꾸려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맞춤형 교육’을 제공한다는 게 목표다.

NHN은 창의적인 인재를 적극 유치하기 위해 개원 이후 3년 동안 모든 입학생에게 등록금 전액을 지원한다. 이후에는 타 기업으로부터 장학금을 유치해 교육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재학생이나 졸업생의 창업을 유도하기 위해 이들이 창업할 때 적극적으로 투자를 진행해 소프트웨어 산업 생태계의 선순환을 돕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김 대표는 “대기업을 위한 인력 파이프라인을 만들자는 게 아니다”라며 “NHN 창업자인 이해진 이사회 의장이 직접 NHN 차원에서 창업하는 졸업생이나 재학생을 위해 펀딩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고 그렇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상훈 기자 sanh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