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엔 안보리, 北코로나 대응 위해 제재 완화…“의료장비 수출 즉시 허가”
더보기

유엔 안보리, 北코로나 대응 위해 제재 완화…“의료장비 수출 즉시 허가”

뉴시스입력 2020-02-28 10:24수정 2020-02-28 10: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인도적으로’ 돕기 위해 대북제재를 일부 완화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고 있는 크리스토프 호이스겐 주유엔 독일 대사는 이날 안보리 회의를 마친 후 “회의에서 코로나바이러스 문제를 논의했다. 그리고 위원회는 (의료)장비들을 (북한에) 수출하는 것을 즉시 허가했다(The coronavirus issue was discussed and the committee immediately had given permission to export the equipment)”고 밝혔다.

호이스겐 대사는 또 “문제는 현재 북한이 국경을 폐쇄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엔 안보리 회원국들이 북한에 (의료)장비 유입을 허가해 국민들을 보호하라고 촉구했다”고 전했다. 다만 어떤 장비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그는 북한이 코로나19 감염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데 대해선 “북한은 정보를 극도로 제한하고 있다”며 북한 상황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