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양우 장관 “개신교계 영상예배 등 코로나19 확산방지 협조 요청”
더보기

박양우 장관 “개신교계 영상예배 등 코로나19 확산방지 협조 요청”

김갑식문화전문기자 입력 2020-02-27 21:12수정 2020-02-27 21: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7일 서울 종로구 기독교대한감리회 본부에서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을 만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기독교계의 협조를 요청한 뒤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개신교계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교) 본부에서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 대행을 만나 최근 코로나19 위기 경보를 ‘심각’으로 격상한 정부 시책에 따라 예방 활동에 앞장서고 있는데 감사를 표한 뒤 “코로나19의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밀폐되고 협소한 공간의 밀집 행사를 중단, 자제, 연기하고 예배를 영상예배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감리교를 포함한 개신교계의 협조를 부탁했다.

한편 이날 새문안교회, 금란교회, 오륜교회 등이 잇달아 주일(일요일) 예배를 중단하고 온라인 예배로 대신하기로 했다. 한국 구세군도 3월 1, 8일 주일 예배를 영상 예배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구세군은 전국 9개 지역에 229개 영문(교회)이 있다.


교계에서는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비롯한 대형교회들이 내부 논의를 통해 주일 예배의 중단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고 있다.

주요기사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dunanworl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