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WHO “내일 코로나19 닥친다는 발상 필요…중국 배워라”
더보기

WHO “내일 코로나19 닥친다는 발상 필요…중국 배워라”

뉴스1입력 2020-02-26 01:48수정 2020-02-26 05: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조사 활동을 벌인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가 세계 각국을 향해 중국의 선례에 따라 코로나19 대비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중국 파견 WHO 국제전문가팀을 이끌었던 브루스 에일워드 박사는 이날 제네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각국은 코로나19에 신속하게 대응할 준비를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에일워드 박사는 “바이러스가 내일 곧바로 나타날 것이라고 생각해야 한다”며 “이런 식으로 생각하지 않으면 준비를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에일워드 박사는 또 일반 대중이 바이러스 방역 노력에 동참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조직화하고, 시간을 잘 활용해야 한다. 이것이 생명을 구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는 코로나19 퇴치의 성공적인 선례로 중국의 사례를 들었다.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국가 주도로 일사불란한 조치에 나섰다는 주장이다.

에일워드 박사는 코로나19에 대비하기 위해선 병상, 격리구역, 중증환자를 위한 의료시설 등이 필요하다며, 중국은 엄청난 동원력으로 감염병 확산을 억제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중국은 사람들을 살리는 방법을 안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사고방식의 변화가 있어야 한다. 계획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WHO 국제전문가팀은 최근 2주 동안 바이러스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시를 포함해 베이징, 광둥성 등 지역을 방문했다.

에일워드 박사는 전날 베이징에서 열린 브리핑에서도 중국의 코로나19 대응을 극찬하며 다른 나라들은 중국의 경험에서 배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