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에스퍼 美국방 “코로나19 우려로 한·미연합훈련 축소 검토”
더보기

에스퍼 美국방 “코로나19 우려로 한·미연합훈련 축소 검토”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25 09:09수정 2020-02-25 0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스 에스퍼 미 국방장관.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에서 확산하는 가운데, 미국 국방부는 한미연합훈련을 축소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24일(현지 시간) 워싱턴DC 국방부 청사에서 정경두 국방장관과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과 박한기 (한국) 함참의장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관한 우려로 연합지휘소 훈련을 축소하는 것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 역시 “에이브럼스 사령관과 박 함참의장이 이 부분에 대해서 전반적으로 상황을 파악하면서 향후 연습진행과 관련해 어떻게 할지 논의를 시작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훈련 상황에 변화 요소가 있다고 하더라도 연합방위 태세에 문제가 없도록,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관련한 평가일정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심사숙고하면서 대처하겠다”고 했다.


또한 “연합연습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경우에도 조정된 다양한 방법을 통해서 한미연합방위 태세가 공고히 유지되게 하고 한미동맹이 유지될 수 있게 할 것”이라며 “외교적으로 진행되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문제점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당초 한국과 미국은 내달 25일부터 ‘연합지휘소훈련’이 예정되어 있었다.

그러나 국내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군에서도 확진자가 늘자 국방부는 감염 확산을 우려해 야외 훈련을 전면 중단하기도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