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관광객 사라지면서 매출도 뚝↓”…코로나19에 소비 ‘올스톱’
더보기

“中 관광객 사라지면서 매출도 뚝↓”…코로나19에 소비 ‘올스톱’

남건우 기자 , 주애진 기자 입력 2020-02-23 17:23수정 2020-02-23 17: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소같으면 호객 행위로 시끌벅적했을 명동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23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 마스크를 쓴 외국인 관광객과 소수의 시민들이 지나다녔지만, 인파로 항상 가득 차던 평소 주말과 비교하면 매우 한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 때문이다. 거리를 따라 늘어선 노점상들은 열심히 호객행위를 했지만 걸음을 멈추고 물건을 구경하는 사람은 드물었다. 액세서리를 파는 40대 노점상 A 씨(여)는 “원래 일요일 오후면 사람이 너무 많아서 걷기가 힘들 정도였는데 이젠 중국인 관광객이 사라지면서 매출도 뚝 끊겼다”며 “돈 벌러 나오는 것이 아니라 자리 지키러 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가뜩이나 부진했던 국내 소비가 급속도로 얼어붙고 있다. 동아일보 취재팀이 21~23일 둘러본 서울 도심과 근교 관광지는 주말의 활기를 전혀 찾아보기 어려웠다. 정부는 이번 주 1차 경기대책 패키지를 발표할 계획이지만 코로나19로 움츠러든 소비를 되살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명동에서 만난 상인들은 하나 같이 코로나19 때문에 장사가 안돼 힘들다고 토로했다. 이곳에서 15년째 가방을 팔고 있는 한 상인은 “(매출이) 평소 10분의 1도 안 된다. 그냥 사람 자체가 없다”고 했다. 젓가락, 타월 등 기념품을 파는 상인 B 씨(66)는 “명동에서 40년 간 장사했는데 이렇게 안 된 적이 없다. 손님이 70% 줄었다”고 하소연했다. 매장 점원이나 이곳 상인들을 대상으로 장사하는 업종도 덩달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 화장품가게 점원은 “외국인 손님이 3분의 1로 줄면서 점원들이 돌아가며 휴가를 쓰고 있다. 원래 6명이 일했는데 지금은 3명씩만 나온다”고 했다.


23일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도 평일 낮처럼 사람이 적었다. 이곳은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이달 7일부터 나흘간 문을 닫았다가 영업을 재개했다. 1층과 지하1층 출입구 곳곳에 열화상 카메라가 설치돼 있었다. 지하1층 슈퍼마켓에는 계산대가 8개 있었지만 줄을 선 곳은 하나도 없었다. 평소 주말 오후면 모든 계산대에서 긴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던 곳이다. 한 식품관 직원은 “너무 손님이 없어서 걱정”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경기 파주시 헤이리예술마을도 평소엔 데이트하는 연인이나 가족 관람객이 많이 찾았지만 코로나19 확산 이후 사람이 크게 줄었다. 사단법인 ‘헤이리예술마을’ 관계자는 “한 달에 평균 6만 명 이상이던 방문객이 지난 한 달은 3만 명도 채 오지 않았다. 지난달 설 이후 티켓 매출도 50% 이상 떨어졌다”고 했다.

정부는 이번 주 소비를 진작하고 어려움을 겪는 영세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대책을 내놓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가용 수단을 총 동원해 전례 없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한 만큼 당장 시행할 수 있는 거의 모든 방안들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지난해 12월 종료된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를 다시 한시적으로 시행하는 방안이 예상된다. 정부는 2018년 7월부터 작년 말까지 승용차 개소세율을 5%에서 3.5%로 인하했다. 2009년 추가경정예산을 들여 지급한 적 있는 소비쿠폰을 다시 발행하는 것도 검토 대상이다. 당시엔 저소득층만 대상으로 했지만 이번에는 그 범위가 더 확대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영세 사업자에 적용하는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매출 기준을 현행 4800만 원보다 높이는 방안도 포함될 수 있다. 간이과세자로 규정되면 업종별 부가가치율이 적용되기 때문에 세금 부담이 줄어든다. 더불어민주당에서 최근 기준금액을 6000만~7000만 원으로 상향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간이과세 기준은 2000년 이후 한 번도 조정되지 않았다. 자발적으로 상가 임대료를 인하한 건물주에게 세제 혜택을 주는 방안도 거론된다. 이들 가운데 임대료 인하 등 일부 방안은 문 대통령이 직접 언급했기 때문에 시행 가능성이 상당히 높을 것으로 보인다.

남건우 기자 woo@donga.com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