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 의심’ 연세대 의대생, 2차검사 끝 최종 음성 판정
더보기

‘코로나19 의심’ 연세대 의대생, 2차검사 끝 최종 음성 판정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20 14:31수정 2020-02-20 14: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서울 강남구 강남 세브란스병원에서 실습 중인 의대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로 분류됐다가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20일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은 연세대 의대 4학년 실습생 A 씨가 전날 오전 실습 시작 전 자택에서 목이 따끔거리는 인후통 증상을 느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A 씨는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신촌 세브란스병원의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차 검사에서는 2개의 검체에서 각각 ‘음성’과 ‘재검 필요’가 나왔다. 명확한 판별을 위해 2차 검사를 진행했고, A 씨는 이날 오전 11시 55분경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주요기사

세브란스병원 측은 A 씨 의심 증상을 확인한 후 관련 사실을 질병관리본부에 알리고 실습 대상 학생들에게는 ‘병원에 나오지 말고 자택에서 대기하라’는 공지를 전달했다. 또한, 강남 세브란스병원은 혹시 모를 경우를 대비해 병원 소독을 진행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