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펭수’ 목소리로 교민들 마음까지 치료한 의사
더보기

‘펭수’ 목소리로 교민들 마음까지 치료한 의사

송혜미 기자 입력 2020-02-17 03:00수정 2020-02-17 04: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건강상태 점검하며 직접 방송도 “펭수! 드디어 마지막 인사를 드립니다.”

15일 오후 3시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 EBS 인기 캐릭터 ‘펭수’의 목소리가 울려 펴졌다. 목소리의 주인공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A 교수. 2주간 격리생활을 마치고 퇴소하는 우한 교민을 위해 마이크를 잡은 것이다.

A 교수는 교민 임시생활시설에 의료진이 필요하다는 소식을 듣고 입소를 자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걱정이 있었지만, 의료진의 도움이 절실할 거란 생각에 나섰다. 그는 “입소 전날 교민 중 확진 환자가 발생해 걱정이 된 것도 사실”이라며 “감염의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방호복을 입고 벗는 연습을 수십 번 했다”고 덧붙였다.


가정의학과를 맡고 있는 A 교수는 입소 전까지 방호복을 착용한 적이 없다. 생전 처음 고글을 착용하고 교민들의 건강상태를 점검하는데 습기가 차 앞이 잘 보이지 않았다. 그는 “고글에 로션을 바른 뒤 닦아내면 습기가 잘 생기지 않는 걸 알게 됐다”며 “나름의 연구 끝에 얻어낸 결론”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특히 A 교수는 격리생활로 지친 교민들을 위해 직접 방송도 진행했다. 교민들이 문 앞에 사연을 적은 포스트잇을 붙이면, A 교수는 방송시스템을 이용해 이를 들려주고 신청곡도 전했다. 펭수 성대모사도 연습해 들려줬다. 교민들은 펭수 그림이 그려진 편지를 전하며 화답했다. A 교수는 “방안에만 계신 교민들을 생각하며 힘들다는 생각을 버렸다”며 “모두들 의료진의 안내를 잘 따라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송혜미 기자 1am@donga.com
#코로나19#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우한 교민#펭수#일산병원 교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