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 전세계 직원 2400명 정리 해고
더보기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 전세계 직원 2400명 정리 해고

뉴시스입력 2019-11-22 02:52수정 2019-11-22 0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영난으로 연내 기업공개(IPO)를 포기한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가 비용 절감과 사업 규모 조정을 위해 대규모 감원을 한다고 발표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위워크가 2400명을 감원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는 6월 말 기준 전체 직원 1만2500명의 20% 수준이다.

위워크 대변인은 “감원은 몇 주 전 전 세계에서 진행됐고 이번주 미국에서도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위워크는 한때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의 스타트업)의 대표 주자로 주목받았지만 심각한 자금난을 겪고 있다.

주요기사

WSJ은 위워크가 애초 이달초에 감원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퇴직금을 감당할 수 없어 해고를 미뤘다고 전했다.

위워크는 건물을 빌려 스타트업 등에 공유 사무실로 재임대하는 사업을 한다. 부동산 임대업을 하고 있을 뿐 특별한 기술이 없다는 비판 속에 창업자 아담 노이만의 방만한 경영 스타일과 불안정한 지배구조 문제까지 겹쳤다.

위워크의 3분기(7~9월) 손실 규모는 12억5000만달러(약 1조4600억원)로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 2배 넘게 폭증했다.

비전펀드를 통해 위워크에 대규모 투자를 한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은 3분기(7~9월) 7001억엔(약 7조5000억원) 손실을 냈다.

NYT는 위워크가 핵심 사업인 사무 공간 공유를 제외한 사업 부문에서 1000명을 추가로 해고하고, 약 1000명이 맡고 있는 건물 관리직을 외주화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