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김세연 틀린 말 없어…‘좀비 정치’ 가슴 아픈 지적”
더보기

홍준표 “김세연 틀린 말 없어…‘좀비 정치’ 가슴 아픈 지적”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8 09:01수정 2019-11-18 10: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동아일보DB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한국당을 향한 강한 질타와 함께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김세연 의원의 질타는 틀린 말이 하나도 없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특히 좀비 정치라는 (김 의원의) 말은 참으로 가슴 아픈 지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튼튼한 동아리 줄에 매달려 있다고 착각하지만, 그것이 썩은 새끼줄이었다고 판명될 날도 머지않았는데 아직도 집단적으로 안개 속에서 미몽으로부터 깨어나지 못하는 것은 관성의 탓이고 기득권을 버리지 못하는 탓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는 탄핵 대선, 위장평화 지선(지방선거)에서 2번이나 패배한 장수로서 입이 10개 있어도 할 말이 없지만, 그래도 내 나라에 대한 마지막 충정으로 초심으로 돌아가 평당원의 신분으로 마지막 정치를 재개하려 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홍 전 대표는 “김 의원 앞에 더 큰 길이 있을 것”이라며 “큰 결단을 내려줘서 고맙고 감사하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현역 3선이자 당 싱크탱크 수장인 김세연 의원은 전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은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이고, 생명력을 잃은 좀비같은 존재라고 손가락질 받는다”며 “창조를 위해서는 먼저 파괴가 필요하다. 깨끗하게 해체하고, 완전한 백지 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