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이춘재, 화성 8차·추가범행 4건 그림 그려가며 진술”
더보기

경찰 “이춘재, 화성 8차·추가범행 4건 그림 그려가며 진술”

뉴스1입력 2019-10-15 10:47수정 2019-10-15 11: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5일 오후 MBC 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의 모습을 공개하고 있다. (MBC캡쳐) 뉴스1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춘재(56)가 모방범죄로 결론난 8차 사건을 포함해 추가 범행 4건 모두 그림을 그려가며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범인만이 알 수 있는 유의미한 진술로 판단했다.

경찰이 화성사건 10차와 4건의 살인사건을 이춘재의 범행으로 잠정 결론을 내린 이유이기도 하다.

경기남부경찰청 15일 수사진행 브리핑을 통해 “이춘재가 화성사건 10건 모두 범행한 것으로 보고, 신빙성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수사본부는 또 화성연쇄살인 사건 외 이춘재가 자백한 4건의 사건도 그의 소행으로 결론내렸다.

주요기사

이춘재가 밝힌 추가 범행 4건은 Δ1987년 12월 수원에서 발생한 여고생 살인사건 Δ1989년 7월 화성에서 있었던 초등학생 실종사건 Δ1991년 1월 청주 복대동 여고생 살인사건 Δ1991년 3월 청주 남주동 주부 살인사건 등이다.

경찰은 이춘재가 15차례 대면조사에서 자신의 범행사실을 범인만이 알 수 있는 그림으로 그려가며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범인만이 알 수 있는 범행지역, 장소, 특이점 등이 그림에 담겨 있는 만큼, 유의미한 진술로 판단했다는게 경찰의 설명했다.

경찰은 화성연쇄살인 피해자 유류품에서 나온 DNA가 이춘재의 것과 일치한 3·4·5·7·9차 등 5건의 사건에 대해서는 이춘재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나머지 사건에서도 이춘재와 일치한 DNA가 나오면 추가 입건할 방침이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수사본부는 진실규명과 함께 당시 경찰의 수사과정에 대해 한점 의혹없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