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SK이노베이션 압수수색…“회사 기밀유출 관련”
더보기

경찰, SK이노베이션 압수수색…“회사 기밀유출 관련”

뉴스1입력 2019-09-17 15:59수정 2019-09-17 15: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용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의혹을 놓고 국제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SK이노베이션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오전부터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SK빌딩과 대전 소재 대덕기술원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회사 기밀이 유출된 부분에 대한 고소가 있어서 수사를 하는 것”이라며 “경쟁업체에서 고소가 들어와 현재는 SK이노베이션만 들여다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압수수색은 특정 혐의를 포착해 이뤄진 것이라기보다는 고소장 접수 이후 혐의를 구체화하기 위한 자료확보 차원이라는 것이 경찰 측의 설명이다.

주요기사

앞서 LG화학은 지난 4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 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모듈과 팩 등의 제조공정에 대해 영업비밀을 침해했다고 제소했다. 인력을 빼가면서 핵심 공정기술도 유출했다는 주장이다.

이에 SK이노베이션도 국내법원에 명예훼손 등으로 소송을 제기하며 맞불을 놓은 상태다. 또 지난 3일에는 ITC에 LG화학과 LG화학의 미국 내 자회사 LG화학 미시간이 자사의 배터리 특허를 침해했다고 제소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