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범여권, 황교안 삭발에 한목소리 비판…“정쟁 위한 정치쇼”
더보기

범여권, 황교안 삭발에 한목소리 비판…“정쟁 위한 정치쇼”

뉴시스입력 2019-09-16 22:12수정 2019-09-16 22: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與 "정쟁 수단으로 민생 외면 대권놀음 다름 아냐"
한국당과 '반조국연대' 보인 바른미래는 논평 안내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등 범여권은 1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삭발을 한 데 대해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다만 ‘반(反)조국연대’로 한국당과 공조 움직임을 보여온 바른미래당은 황 대표의 삭발에 별도의 논평을 내지 않았다.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황 대표의 삭발은 그저 정쟁을 위한 혹은 존재감 확인을 위한 삭발로밖에 이해되지 않는다”며 “지금은 장외투쟁과 단식, 삭발로 분열과 혼란을 일으킬 게 아니라 민생과 경제를 챙겨야 할 시점”이라고 비판했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도 서면 논평을 통해 “황 대표의 삭발투쟁 명분은 무엇이냐”면서 “오로지 문재인 정부를 공격하기 위한 정쟁의 수단으로 민생은 외면하고, 자신의 지지자 결집을 위한 대권놀음에 다름 아니냐”고 비난했다.

주요기사

이어 “20대 국회가 일할 수 있는 마지막 정기국회가 시작되는 이 시점에서 민생을 제쳐두고 제1야당의 대표가 삭발을 통한 정치쇼를 강행할 때가 아니다”면서 “더 이상 국회가 소모적인 정쟁을 멈추고 민생을 돌볼 때”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민주평화당, 무소속 의원 모임 ‘평화와 희망을 위한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연대)’ 등 바른미래당을 제외한 야당들 역시 황 대표의 삭발에 대해 “약자 코스프레” “무능력을 면피하기 위한 정치쇼”라고 맹비난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자신의 신체를 담보로 하는 투쟁은 가진 것 하나 없는 약자들이 최후에 택하는 방법”이라며 “그런 마당에 구성원들 모두 기득권인 한국당이 삭발 투쟁이랍시고 약자 코스프레를 하니 가소롭기 짝이 없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머리카락 말고 다른 걸 포기하기 어렵다면 오늘 이왕 머리 깎은 김에 군 입대 선언이라도 해서 이미지 탈색을 시도해봄이 어떨까 싶다”고 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도 “이번 삭발투쟁은 조국 청문회를 맹탕 청문회로 이끈 정치적 무능력을 면피하기 위한 정치쇼에 불과하다”며 “황 대표는 제1야당의 당수로서 책임지는 자리이지 투쟁가가 아니다. 언제까지 보수의 품격조차도 없는 이런 피곤하고 민망한 행태를 봐줘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김정현 대안정치연대 대변인은 황 대표의 삭발에 대해 “철지난 구시대적 패션이고 국민적 호응도 없을 것”이라며 “지금은 정기국회고, 추석민심에서도 나타났듯 민생경제를 위한 투쟁에 나설 때다. 느닷없는 삭발로 정치를 희화화시키지 말라”고 비판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황 대표의 삭발에 대해 별도의 논평을 내지 않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