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석 지지율 10% 안되면 사퇴’ 손학규 대표, 버티는 이유
더보기

‘추석 지지율 10% 안되면 사퇴’ 손학규 대표, 버티는 이유

뉴스1입력 2019-09-16 06:20수정 2019-09-16 09: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2019.9.10/뉴스1 © News1

바른미래당이 16일 손학규 대표가 밝혔던 ‘추석까지 지지율 10%’ 조건에 부합하지 못하면서 잠시 수면 아래로 잠들어있던 당내 갈등이 재발할 위기에 처했다. 퇴진파는 대국민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한 반면 당권파는 ‘무시’ 전략을 펼칠 전망이다.

앞서 손 대표는 4·3 보궐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에서 사퇴하라는 퇴진파의 요구에 “추석 때까지 지지율 10%에 이르지 못하면 그만둘 것”이라고 선언했지만, 추석이 가까이 다가오자 “퇴진파가 지지율 상승에 같이 노력해 줬느냐”며 자신의 발언을 번복했다.

추석 연휴 첫날인 지난 12일 발표된 리얼미터의 9월2주차 주간집계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른미래당의 지지율은 5.2%였다.(9~11일 전국 19세이상 유권자 1503명 조사.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유무선전화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 응답률은 6.4%.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퇴진파는 손 대표가 공식 발언을 통해 자신의 조건부 퇴진을 내건 만큼 손 대표가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주장이다.

주요기사

유승민 전 대표가 추석 직전 ‘조국 정국’을 맞아 당 공식 일정에 얼굴을 내비친 것도 퇴진파가 손 대표 퇴진 요구를 재차 꺼내들 것이란 전망에 무게를 더했다.

유 전 대표는 당 공식 일정 참석을 자제해오던 것과 달리 지난 10일 원내대책회의 및 청와대 앞 긴급 의원총회에 자리했다.

유 전 대표 측에서는 유 전 대표의 이 같은 행보를 정치 전면에 본격적으로 나서기 위한 예고편으로 봤다. 그러면서도 손 대표 퇴진 문제가 처리되지 않으면 유 전 대표의 행보가 빛을 보지 못하는 만큼 그 부분에 대해서도 역할을 할 것이라 전망했다.

유 전 대표 측 한 핵심 인사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유 전 대표가 내년 총선에 어떻게 임할 것인지 고민이 많은 것 같다”면서도 “우선 당내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퇴진파의 또 다른 한 축인 안철수 전 대표 측에서도 손 대표를 향해 다시 한번 퇴진을 촉구했다.

김철근 전 대변인은 전날(1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 대표는 더 이상 꼰대 노릇 그만하고 대국민 약속을 지켜달라”며 “국민과 당원들 눈에는 자리를 탐하는 꼰대로밖에 안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당권파는 손 대표가 이미 조건부 퇴진에 대해 입장을 밝힌 만큼 ‘무대응’으로 일관하겠다는 방침이다.

임재훈 사무총장은 통화에서 “손 대표의 논리는 4·3 보궐선거 이후 제대로 하루라도 일을 해봤냐는 것”이라며 “손 대표는 퇴진파의 요구를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당권파가 무시 전략을 펼 수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정치권의 시선이 온통 ‘조국 정국’에 쏠려 있기 때문이다. 당권파는 이와 관련해서도 손 대표가 지속적으로 제기하는 ‘손-안-유’가 손을 잡아야 한다는 주장을 계속 펼 것으로 보인다.

임 사무총장은 “조국 정국을 두고 만나는 분들마다 안타까워하더라. 한 목소리만 냈어도 지지율 10%는 일도 아니었을 것”이라며 “지금은 손-유-안 세 정파가 의심과 불신을 걷어내고 손을 잡아야 한다. 그래야 시너지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