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더이상 분열안돼” 보수통합 목소리↑…총선 앞두고 결집할까?
더보기

“더이상 분열안돼” 보수통합 목소리↑…총선 앞두고 결집할까?

뉴스1입력 2019-09-14 08:11수정 2019-09-14 08: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 관련 회동을 마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9.9.10/뉴스1 © News1

내년 총선이 7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야권 내부에서 ‘보수통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는 분위기다.

현재와 같이 보수야권이 분열돼서는 내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을 이기기는 힘들다는 판단에서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지지세력이 중복된 상황에서 총선을 치를 경우, 여권에 어부지리를 줄 수 있다는 것에도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이후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으로 나뉜 보수세력은 그동안 ‘적폐’ 프레임에 갇혀 지지율 답보 상태에 머물렀다. 특히 분당 과정에서 쌓인 앙금으로 서로 비판의 날을 세우는 등 갈등을 이어왔다.

하지만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을 계기로 양당이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하면서 보수통합의 신호탄이 쏘아 올려졌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당장 보수통합을 논의하기는 이르지만, 보수야권이 조 장관 사태를 계기로 물밑 논의 등을 이어갈 최소한의 계기를 마련했다는 분석이다.

주요기사

실제 조국 사태 이후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조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 및 국정조사를 추진하는데 뜻을 모으는 한편, 추석 연휴에는 광화문에서 조 장관 퇴진 운동을 함께하기로 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내부에서는 진작부터 보수통합의 요구가 나왔다. 김무성·정진석 의원 등 한국당 중진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통합 없이는 승리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또 바른미래당 내부에서도 바른정당계를 주축으로 내년 총선 전에는 결국 힘을 합칠 수밖에 없지 않느냐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보수통합에 대한 요구가 커지는 것은 양당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서는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것이 당 안팎의 시각이다.

우경화 비판을 받고 한국당으로서는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등 이른바 보수세력 내 ‘개혁적’ 성향의 인물이, 한국당에 비해 세(勢)가 적은 바른미래당으로서는 든든한 뒷배경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애초 한국당 내부에서는 바른정당 대선후보를 지낸 유 의원에 대한 비토 목소리도 있었지만 나 원내대표 등이 대해 화해의 신호를 보내는 등 총선을 앞두고 서서히 당내 분위기가 변하고 있다.

한국당 측에서 유 의원 등 바른미래당 내 한국당 출신 의원들이 움직일 수 있는 ‘명분’을 만들어주면 보수통합은 속도를 낼 수 있다는 분석이다.

다만 손 대표 등 바른미래당 당권파가 한국당이 반대하는 연동형비례대표제 등 친여권 성향을 보이고 있어 보수통합론이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면 바른미래당은 분당 기로에 서는 등 야권발 정계개편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