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 사령관 “중·러 군용기 동해 비행은 한·일 분열 시도”
더보기

미 사령관 “중·러 군용기 동해 비행은 한·일 분열 시도”

뉴시스입력 2019-08-26 18:22수정 2019-08-26 18: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들이 지난 7월 말 동해 상공을 비행한 것은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을 분열시키려는 시도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 군사 전문지인 디펜스뉴스는 지난 23일(현지시간) 보도에서 찰스 브라운 미 공군 태평양 사령관이 최근 기자들과의 화상 회의에서 이 같은 의견을 밝혔다고 전했다.

브라운 사령관은 화상 회의에서 러시아와 중국의 군용기들의 동해 상공 비행에 대해 “미리 계획된 것”이라며 “이 지역에서 미국의 오랜 협력관계이자 동맹을 분열시키려는 시도로 우려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디펜스뉴스는 당시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으로 한일 간 마찰이 발생했다며, 최근에는 한국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맞대응으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하기로 결정하는 등 한일관계가 악화한 정황을 소개했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달 23일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 5대는 한국 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다. 이 과정에서 러시아 A-50 조기경보기 1대가 독도 인근 영공을 두 차례나 침범해 우리 공군은 경고사격을 실시했다.

그러자 일본은 자위대 전투기를 긴급 발진시켜 대응하고, 우리 정부에 “일본의 영토인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 상공에서 한국의 전투기가 경고사격을 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항의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