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18 망언’ 김순례 징계 18일 끝…복귀 논란 다시 불붙나
더보기

‘5·18 망언’ 김순례 징계 18일 끝…복귀 논란 다시 불붙나

뉴스1입력 2019-07-18 06:14수정 2019-07-18 06: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순례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 2019.2.27/뉴스1 © News1



‘5·18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순례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당원권 정지 징계가 18일 종료된다.

당내에서는 김 최고위원의 최고위원직 자격 문제를 두고 논란이 있었지만, 한국당 지도부는 최고위원직은 유지되는 것이 맞다는 입장을 밝혀 ‘5·18 망언 논란’이 재점화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4월19일 김 최고위원에게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김 최고위원이 2·27 전당대회 준비 당시 같은 당 이종명 의원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북한군 개입 여부를 중심으로’ 행사에서 “자유 대한민국의 역사에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발언해 물의를 빚었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당내에서는 징계에 따른 최고위원직 유지 여부를 두고 의견이 분분했다.

당원권 정지 처분을 받은 사람은 피선거권이 없으므로 최고위원직을 유지할 자격이 없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최고위원직 궐위와 관련한 명확한 규정이 없고, 당원들의 선출로 뽑힌 최고위원이므로 문제 없다는 의견도 있었다.

논란 끝에 황교안 대표는 최고위원직 유지에 손을 들어줬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전날(17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의 법률자문단에 의뢰를 했더니 ‘당원권 정지 3개월로 끝나는 것이지 전당대회를 통해 선출된 최고위원 직위까지 박탈한다는 근거가 없다’는 것이 법조인들의 해석”이라고 설명했다. 박 사무총장은 “이 사실을 대표께 보고드리고 대표도 그렇게 받아들이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18일을 마지막으로 징계가 해제됨이 따라 오는 22일 최고위원회의부터 정상적으로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김 최고위원 측에 따르면 김 최고위원은 복귀와 관련한 소회 정도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최고위원의 최고위 복귀가 예상되자 호남을 지역 기반으로 두고 있는 민주평화당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재두 대변인은 전날(17일) 논평으로 “한국당이 공당이라면 김 최고위원을 퇴출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쏘아붙였다.

바른미래당 역시 같은 날 논평으로 한국당 비판에 가세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국민들은 ‘징계 쇼’를 보는 것 같다”며 “민주주의를 모독한 것에 대한 반성의 기회를 스스로 걷어찼다”고 비판했다.

정치권에서는 김 최고위원의 복귀가 총선을 앞둔 한국당의 외연 확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 교수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5·18 민주화운동은 역사적 사실이고 해석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아니다”며 “김 최고위원의 복귀는 한국당이 중도층을 흡수하는데 장애 요인으로 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가운데). 2019.4.15/뉴스1 © News1

아울러 김 최고위원과 함께 징계가 논의됐던 이종명 의원에 대한 논란도 다시 불이 붙을 전망이다. 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이 의원을 ‘제명’ 하기로 했으나 의원총회에서 확정이 안돼 실질적인 징계 조치는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현역 의원의 제명은 의원총회에서 3분의 2 이상의 의원들이 동의해야 확정된다.

원내지도부 한 관계자는 “아직까지 원내지도부에서 논의되진 않고 있다”며 “당헌당규에 따라 의원총회가 불가피한 만큼, 어떤 시기에 하는 것이 적절한지 고민 중에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