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경수·오거돈 “정부의 김해 공항 확장 결정 백지화해야”…왜?
더보기

김경수·오거돈 “정부의 김해 공항 확장 결정 백지화해야”…왜?

박효목 기자 입력 2019-05-27 20:37수정 2019-05-27 20: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거돈 부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김정호 국회의원 및 지역 주민등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결과 대국민 보고회에서 김해신공항 건설에 반대하고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5.27/뉴스1 © News1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울산·경남(PK) 지방자치단체장들과 국회의원들이 27일 국회에서 김해신공항 백지화와 동남권신공항 입지 재선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PK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가덕도 신공항의 불씨를 되살리기 위한 여론전을 본격화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 지사와 오거돈 부산시장, 최인호·민홍철 의원 등은 이날 국회에서 ‘동남권 신공항 검증결과 대국민 보고회’를 열고 “김해신공항은 관문공항으로 역할을 수행할 수 없다”며 “정부의 김해 공항 확장 결정을 백지화하고, 제대로 된 관문공항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민주당 소속 PK 지역 의원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검증단이 발표한 ‘김해신공항 계획 타당성 검증 보고서’를 국회에서 다시 발표한 것이다. 동남권신공항을 놓고 PK 지역은 부산 가덕도를, 대구·경북(TK) 지역은 경남 밀양을 주장했으나 박근혜 정부 당시 현재 김해공항 활주로를 확장하는 것으로 결정된 바 있다.

김 지사는 “김해공항 확장문제는 6전 7기의 ‘정치적 결정’으로, 여섯 번의 연구용역에서 안 된다고 결론이 나온 사안이 박근혜 정부 들어 바뀐 것이 아무것도 없는데 가능하다고 나왔다”며 “이런 정치적 결정으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이날 “이렇게 많은 문제를 안은 김해공항 확장을 과거의 잘못된 정책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잘못된 행정”이라고 강조했다. 검증단은 이날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총리실에서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서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PK 지역 ‘민심 달래기’를 위해 동남권 신공항 결정을 뒤집으려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부산을 방문해 동남권 신공항 재검토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도 이날 “제일 중요한 건 지역균형발전성에서 접근하는 것”이라며 “충분히 열어놓고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김 지사는 “마치 지금 동남권 신공항문제가 지역 간 갈등문제인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대구·경북에서도 주민들의 염원을 담아 대구·경북 통합공항을 추진하고 있다”고 적극 해명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