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英 메이 총리 “6월 7일 당 대표 사퇴”…넘지 못한 ‘브렉시트 벽’
더보기

英 메이 총리 “6월 7일 당 대표 사퇴”…넘지 못한 ‘브렉시트 벽’

파리=동정민특파원 입력 2019-05-24 20:19수정 2019-05-24 2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다음 달 7일 집권 보수당 대표직 사퇴
7월 중 뽑힐 새 보수당 대표 선출될 때까지 총리 직은 유지
보수당 의원들이 후보 2명 추대한 후 당원 투표로 최총 선출
브렉시트 강경파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이 선두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겸 집권 보수당 대표가 다음 달 7일 당 대표직을 사퇴하겠다고 24일 발표했다. 다만 보수당 대표를 사퇴해도 7월 중 새 대표가 뽑힐 때까지 총리 직은 유지한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는 다시 시계제로의 상황에 빠져들었다.

메이 총리는 이날 오전 10시 런던 다우닝가 10번지 총리 관저 앞에서 발표한 성명서에서 “새로운 총리가 국가를 이끄는 게 영국의 이익을 위하는 일이라는 게 확실해졌다”며 6월7일 보수당 대표직을 사퇴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그는 “내 임기 내에 브렉시트를 이행할 수 없게 된 것은 유감”이라며 “의원들로부터 EU 합의안을 지지받기 위해 모든 것을 다했지만 슬프게도 실패했다”고 말했다.

평소 ‘메이봇(메이+로봇)’이라고 불릴 만큼 강경한 이미지였던 그는 성명서 낭독 도중 목소리가 떨렸고 마지막에 끝내 울음을 터뜨리며 관저 안으로 들어갔다. 메이 총리는 6월 초 4번째 합의안 통과를 시도할 예정이었으나 24일 보수당 내 평의원 모임인 1922 위원회로부터 당내 규정을 바꿔서라도 다음달 메이 총리 불신임 투표를 진행할 것이라는 통보를 받고 끝내 버티지 못했다.


메이 총리는 “다음주 새로운 대표를 선출하는 과정을 시작하기로 보수당 의장과 합의했다”고 전했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17명이 차기 총리가 될 보수당 대표 출마를 저울질 중이라고 밝혔지만 영국 언론들은 브렉시트 강경론자인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이 가장 앞서 있다고 보도했다. 24일 영국 일간 가디언은 도박회사 래드브록스에 따르면 차기 총리 후보군 중 존슨의 선출 가능성이 66.6%로 2위인 도미니크 랍(25%) 전 브렉시트부 장관을 압도적으로 앞서고 있다.

주요기사

파리=동정민 특파원 ditt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