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패륜정치 멈춰라”…‘5·18’ 범국민대회에 1만명 운집
더보기

“패륜정치 멈춰라”…‘5·18’ 범국민대회에 1만명 운집

뉴스1입력 2019-05-18 17:40수정 2019-05-18 17: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진상규명·한국당 망언 의원 퇴출 등 요구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18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5·18진상규명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을 촉구하는 범국민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2019.5.18/뉴스1 © News1

5·18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자유한국당 망언 의원 퇴출 등을 촉구하는 범국민대회가 열렸다.

8일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광주지역 시민단체와 5월 단체, 시민 등 1만여명 참석한 가운데 ‘5·18진상규명,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망언 의원 퇴출 범국민대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와 5·18시국회의,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주최했다.

행사는 식전공연과 개회선언, 묵념 및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내외빈 소개, 대회사, 환영퍼포먼스, 주제영상, 주제발언, 공연, 발언, 결의문 낭동, 상징의식 순으로 진행됐다.

김재규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상임공동위원장은 “더이상 역사왜곡과 망언을 좌시할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이 막고 있는 5·18진상규명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적폐청산이자 역사와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김상근 상임공동위원장도 “지난 2월 국회의원 회관에서 5·18 역사왜곡이 3인의 망언으로 되살아 났다”며 “자유한국당 등에 의해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짓밟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18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5·18진상규명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을 촉구하는 범국민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2019.5.18/뉴스1 © News1

김후식 상임공동위원장은 “대한민국을 불행했던 과거로 되돌릴려는 자유한국당의 작태를 결단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들이 다시 한 번 힘을 모아달라. 전두환 군부독재에 의해 고립된 지옥같던 5월이 전국을 넘어 세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일부 정치인들이 5·18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해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며 “이 슬프고 아픈 역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것은 패륜정치”라고 비난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을 비롯해 일부 정치인들에게 경고한다”며 “5·18을 더이상 폄훼하고 악용하는 등 패륜정치를 멈춰라”고 촉구했다.

행사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도 “온 국민이 합의한 광주정신을 왜곡하는 것이 있을 수 있는 일이냐”며 “광주정신을 왜곡하는 이들을 처벌하는 법률은 반드시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40주년을 맞아 서울시는 광주항쟁 40주년 특별기념일을 만들어 이용섭 광주시장과 함께 광주정신을 전국에, 전 세계에 확산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