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野대표 죽이려는 정치 수사”… 與 “특검-국조 통해 규명”
더보기

한국당 “野대표 죽이려는 정치 수사”… 與 “특검-국조 통해 규명”

홍정수 기자 입력 2019-03-20 03:00수정 2019-03-20 04: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운동권 썩은 뿌리 뽑아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정면으로 겨냥한 의혹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제기되자 한국당이 율사(律士) 출신 의원들을 전면에 내세워 반격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장자연 리스트’ 사건은 물론이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연루된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을 특정해서 철저한 진상 규명을 지시하고, 같은 날 황 대표 아들의 KT 채용 비리 의혹이 제기된 것이 황 대표를 겨냥했다는 주장이다.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이 불거진 2013년 당시 황 대표는 법무부 장관이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의원총회에서 청와대를 향해 “드루킹 수사(요구)에는 침묵으로 일관하면서 야당 대표를 죽이기 위해서는 보복적이고 정치적인 수사를 하려 한다”며 “본인들의 여론 호도를 위한 적폐몰이”라고 맞섰다. 그러면서 “검찰과 경찰이 마땅히 알아서 해야 할 수사에 마치 정권의 사활을 건 듯 대통령과 내각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데에는 정권 차원의 움직임이 내포돼 있다고 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썩은 뿌리에서는 꽃이 피지 않는다. 뿌리를 뽑아야 한다”며 “문재인 정권의 핵심 세력은 80년대 운동권 출신들이다. 그들에게 타협이나 협상은 무의미하다. 오직 대결적 사고방식만이 지배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여당은 해당 사건 규명에 대검찰청 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단만으로 부족하다며 특검과 국정조사를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전 차관의 임명에 최순실이 개입했다는 의혹, 당시 직속상관이었던 황 대표와 민정수석비서관이었던 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이번 사건에 얼마만큼 개입되었는지도 분명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황교안 의혹#kt 채용비리 의혹#한국당 반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