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김연철, 만족스럽지 않지만 제일 낫다고 판단”
더보기

이낙연 “김연철, 만족스럽지 않지만 제일 낫다고 판단”

뉴시스입력 2019-03-19 16:35수정 2019-03-19 16: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낙연 vs 주호영…김연철 장관 후보자 놓고 설전
이 총리 "복수 후보자 중에서 가장 낫다고 판단"
"충분히 스크린 했다…청문회서 검증하길 바래"
"우리 정책, 장관 한 사람 의견에 좌지우지 안돼"
"학자로서 자질, 남북협상 현장 경험 높이 샀다"
주 의원 "막말·친북 성향 후보자 검증한 것인가"
"언론도 부적격자라는데 철회 생각 없나" 지적
"국민들 안보 소홀하고 美와 갈라서냐 걱정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복수의 후보자를 놓고 여러 가지 장단점을 함께 논의 했고 모든 분들이 다 만족스럽지 않지만 그중에서는 낫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서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진짜 총리가 제청한 게 맞냐”라고 묻자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주 의원이 “형식적으로 제청서에 도장만 찍은 건가, 실질적으로 제청에 관여했냐”고 되묻자 “복수 후보자를 놓고 여러 가지 장단점을 놓고 토의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주 의원은 “(김 후보자가) ‘감염된 좀비’, ‘씹다버린 껌’ 등 막말을 남발했을 뿐 아니라 친북 성향을 여지 없이 드러내는 후보자인데 다 검증을 한 것이냐”고 물었고, 이 총리는 “그런 문제도 스크린이 됐다. 청문회 과정에서 충분히 검증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의 이 같은 발언에 본회의장이 잠시 술렁이기도 했다.

주요기사

김 후보자는 지난 2016년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씹다 버린 껌’으로, 추미애 대표에 대해서는 ‘감염된 좀비’라고 표현하는 글을 쓴 바 있다.

다시 주 의원이 “국민들은 ‘북한 편을 들면서 안보는 소홀히 하고 미국과 갈라서려는 것이 아니냐’ 이렇게 불안해하고 있다. 많은 언론도 부적격자라고 지적하는데 제청 철회할 생각 없냐”고 물었지만, 이 총리는 “우리의 정책은 통일부 장관 한 사람의 의견으로 좌지우지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또 이 총리는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김 후보자의 평가에 대해 묻자 “학자로서의 연구 실적 그리고 과거에 남북협상에 임했던 현장의 경험, 이것을 갖고 있다는 걸 높이 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자유인으로 산 기간이 길어서 언동에 때로는 지나친 점이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그 점은 청문회과정에서 걸러지리라 생각하고, 책임있는 자리에 가면 그 분의 태도도 달라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