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 캠프 합류 전인범 “사드합의 존중해야”
더보기

문재인 캠프 합류 전인범 “사드합의 존중해야”

박성진기자 , 손효주기자 입력 2017-02-07 03:00수정 2017-02-07 09: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中압력에 절대 굴복해선 안돼”… 문재인의 ‘전략적 모호성’과 입장 차이
“국회서 특수작전 칼 예산 부결” 주장… 국방부 “예산반영돼 보급 추진” 반박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최근 국방안보 분야 조언 및 자문 역할로 영입한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예비역 육군 중장·사진)이 6일 사드 배치 논란과 관련해 “기존 합의는 존중한다고 선언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 전 사령관은 이날 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국방·안보 정책 관련 토론회에 참석해 “사드와 관련해 첫째, 우리는 절대 중국의 경제적 압력에 굴복하지 않고 둘째, 기존 합의는 존중한다고 선언해야 한다. 두 가지를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드 배치에 대해 “다음 정부에서 재논의해야 한다”며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하는 문 전 대표의 입장과 사뭇 다른 모습이다.

전 전 사령관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사드 배치 관련 견해차를 조율했는지에 대해 “(문 전 대표가) 동맹국 간 합의는 존중한다는 것이 내가 받은 인상”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의 사드 관련 입장이 애매하다’는 일각의 지적에는 “전혀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 캠프에 합류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지난해 전역하고 7월 말에서 8월 초 사이 연락을 받고 일주일 있다가 바로 (문 전 대표를) 뵌 것 같다”고 전했다. 전 전 사령관은 페이스북에 “7만 원짜리 특수작전 칼 (예산)을 (국회에서) 부결시켰다는 얘기를 듣고 조용히 살 수 없겠다고 생각했다”며 캠프 합류의 변을 남겼지만 국방부는 6일 “관련 예산이 반영돼 보급이 추진되고 있다”고 반박했다.

주요기사

전 전 사령관은 중위 시절인 1983년 10월 북한의 버마(현 미얀마) 아웅산 테러 때 중상을 입은 이기백 당시 합참의장을 긴급 이송해 생명을 구했다. 전 전 사령관의 어머니는 첫 한국인 여성 외교관인 홍숙자 씨이고 부인은 심화진 성신여대 총장이다.

박성진 psjin@donga.com·손효주 기자



#문재인#캠프#전인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