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세리나 윌리엄스, 호주오픈 3회전서 중국 왕창에게 져
더보기

세리나 윌리엄스, 호주오픈 3회전서 중국 왕창에게 져

뉴스1입력 2020-01-24 16:51수정 2020-01-24 16: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자부 강자 세리나 윌리엄스(9위·미국)가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3회전에서 탈락했다.

윌리엄스는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3회전에서 왕창(29위·중국)에게 1-2(4-6 7-6<7-2> 5-7)로 패했다.

이로써 윌리엄스는 2017년 우승 이후 3년만에 정상에 서려던 꿈을 접었다.


출산 이후 메이저 대회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하고 있는 윌리엄스다. 2017년 호주오픈에서 우승한 윌리엄스는 그해 딸을 낳고 2018년 상반기에 복귀, 윔블던과 US오픈 준우승을 차지했다. 2019년에도 윔블던, US오픈 결승에 올랐지만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주요기사

메이저 대회 단식 통산 최다 우승 타이기록 역시 다음을 기약했다. 윌리엄스는 통산 23회 우승을 기록해 은퇴한 마거릿 코트(호주·24회)에 이어 이 부문 2위에 올라 있다. 한 차례 우승을 추가하면 코트와 동률을 이룬다.

왕창은 지난해 US오픈 8강에서 윌리엄스에게 0-2로 완패했던 빚을 갚았다. 1세트를 6-4로 잡아낸 뒤 2세트를 타이브레이크 끝에 내줬지만 3세트에서 집중력을 발휘하며 7-5로 승리,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왕창은 16강에서 온스 자베르(78위·튀니지)를 상대한다. 승리한다면 지난해 US오픈에 이어 생애 두 번째 메이저 대회 8강에 진출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