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미애 법무 “대검 간부들 심야에 상갓집 추태, 개탄스럽다”
더보기

추미애 법무 “대검 간부들 심야에 상갓집 추태, 개탄스럽다”

뉴시스입력 2020-01-20 10:54수정 2020-01-20 11: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미애(62·사법연수원 14기) 법무부장관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수사 방향을 두고 대검찰청 신임 부장과 간부가 충돌한 것에 대해 “개탄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법무부는 20일 출입기자단에 보낸 ‘대검 간부 상갓집 추태 관련 법무부 알림’이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통해 이 같은 추 장관의 입장을 전했다.

추 장관은 “대검의 핵심 간부들이 지난 18일 심야에 예의를 지켜야 할 엄숙한 장례식장에서 일반인들이 보고 있는 가운데 술을 마시고 고성을 질렀다”고 밝혔다.


이어 “장삼이사(張三李四)도 하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을 해 국민들에게 심려를 끼쳤다”며 “법무·검찰의 최고 감독자인 법무부장관으로서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그동안 여러 차례 검사들이 장례식장에서 보여 왔던 각종 불미스러운 일들이 아직도 개선되지 않았다”면서 “더구나 여러 명의 검찰 간부들이 심야에 이런 일을 야기한 사실이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추 장관은 “법무부는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검찰의 잘못된 조직 문화를 바꾸고 공직기강이 바로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18일 서울 강남의 한 장례식장에서 치러진 검찰 간부의 상갓집에서 양석조(47·29기)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은 심재철(51·27기) 반부패·강력부장(검사장)에게 항의를 했다.

당시 상갓집에는 윤석열(60·23기) 검찰총장을 비롯한 검찰 간부 다수가 참석해 있었는데, 윤 총장이 자리를 비운 사이 양 선임연구관은 심 부장에게 “조 전 장관이 왜 무혐의냐”고 목소리를 높여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 부장은 간부회의 등에서 조 전 장관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 무마’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이 내려져야 한다는 의중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윤 총장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사건을 수사한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지난 17일 조 전 장관을 불구속 기소했다.

양 선임연구관은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조 전 장관 및 가족 관련 각종 의혹 수사 실무의 지휘 라인에 있고, 심 부장의 직속 부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