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학생 창업가를 얕보시면 안 돼요”
더보기

“학생 창업가를 얕보시면 안 돼요”

포항=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19-12-09 03:00수정 2019-12-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창업 산실’로 뜨는 포스텍
곽인범 폴라리스3D 대표(왼쪽)와 이호용 개발이사가 개발 중인 초소형 실내 자율주행 로봇용 기기를 들어 보이고 있다. 포항=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ashilla@donga.com
4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포스텍의 융복합연구 전용건물 ‘C5’. 세계적인 융복합연구소인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미디어랩’을 그대로 옮겨온 것처럼 내부 곳곳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건물 복도를 지나자 낯선 연구실이 나타났다. 안으로 들어가자 동네 상점에 들어선 것 같은 착각이 들었다. 한쪽 벽면은 상품 진열용 매대가 차지하고 있고 과자상자까지 빼곡히 진열된 모습은 동네 마트나 편의점과 꼭 닮았다. “내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 박람회인 CES에 참가할 부스를 재현해 놓은 겁니다.”

곽인범 ‘폴라리스3D’ 대표가 말했다. 폴라리스3D는 실내 자율주행 로봇에 필요한 정밀한 3차원 입체 지도 작성 기술과 위치탐색 기술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레이저를 쏜 뒤 반사파를 분석해 주변 환경의 입체구조를 파악하는 ‘라이다’와 열화상카메라, 음향센서 등 다양한 센서를 작고 가벼운 장치에 모았다. 여기에 간단한 계산으로 효율적으로 공간을 분석하는 기술을 덧붙여, 빠르게 주변 실내 지도를 만들고 자신의 위치를 파악하는 기술을 완성했다. 비슷한 자율주행 기술을 연구하는 기업도 많지만, 그중 폴라리스3D의 장점은 ‘미니멀리즘’이다. 군더더기 없이 필요한 기능과 성능만을 조합해 작은 장치에 담았다. 초기에 5kg에 달하던 기기의 무게는 최근 700g까지 가벼워졌다.

곽 대표는 이 기기로 자율주행 로봇을 만들어 마트에서 활용하기 위해 연구 중이다. 그는 “마트에는 보통 10만 종의 물품이 진열되는데, 일일이 사람이 빈 매대를 찾아 채워 넣기를 하루 3, 4번씩 반복한다”며 “로봇이 혼자 돌아다니며 빈 매대를 찾아 빠르게 물건을 채워 넣도록 돕는 자율주행 기술로 이런 비효율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곽 대표는 학생 창업가다. 포스텍 창의IT융합공학과 박사과정에 재학 중으로, 박사 2년 차였던 2017년 전공을 살려 연구실 동료들과 창업에 나섰다. 곽 대표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과학기술특성화대 출신 기술기업인 중 한 명이다. 기술 기반 창업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면서, 젊은 기술인들이 모인 과학기술특성화대의 창업도 늘고 있다. 박용준 포스텍 학생창업팀장은 “포스텍에서만 한 해 약 10개의 창업 기업이 탄생하고 있다”며 “일부는 독자적으로 창업을 하기도 하지만, 대학 산학협력단 등의 체계적인 지원을 받아 창업하는 경우도 생기는 추세”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압력을 감지하는 신축성 있는 센서 기술을 바탕으로 환자가 오래 누워 있어도 욕창이 생기지 않도록 관리하고, 영유아의 돌연사 위험을 미연에 방지하는 매트 등을 개발한 ‘마이다스H&T’가 대표적이다. 장세윤 마이다스H&T 대표는 입학과 동시에 대학에서 제공하는 기업가정신 관련 과목을 듣고 외국 대학에 방문학생으로 가 경영 수업을 받았다. 이후 재학시절 두 번의 창업을 성공으로 이끌었다. 마이다스H&T를 창업하기 이전에는 영유아용 애플리케이션 ‘열나요’를 개발한 모바일닥터를 창업했다.

지난달 28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주최한 창업경진대회 ‘도전 K-스타트업 2019 왕중왕전’에서 대상을 차지한 ‘디자인노블’도 최근 주목받는 포스텍 출신 스타트업이다. 패션과 디자인 정보를 인공지능(AI)으로 수집한 뒤 분석해 소비자가 원하는 디자인과 패턴을 공급한다. 청각장애인을 위해 강연 등의 음성을 자막으로 바꾸는 기술을 개발한 기업 ‘소보로’, 과학·공학 콘텐츠 기업 ‘긱블’, 모바일 부동산 기업 ‘다방’,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 등도 포스텍 출신 또는 재학생이 세운 기업이다.

이들이 창업에 나설 수 있었던 것은 물론 개인의 아이디어와 기술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실에서 창업에 걸림돌이 되는 여러 난관을 넘을 수 있도록 한 포스텍의 지원도 큰 힘이 됐다. 곽 대표는 “실험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해준 것이 큰 힘이 됐다”며 “포스텍 산학협력단과 포스텍기술지주회사가 초기 투자도 해주고 각종 서류 작업을 도와준 덕에 저 같은 ‘공돌이’도 창업이 가능했다”고 말했다.

폴라리스3D가 개발한 초소형 실내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로봇이 마트처럼 꾸민 연구실에서 매대를 측정하고 있다.
창업 열풍이 이어지면서 학교도 체계적인 교육으로 지원에 나서고 있다. 박용준 팀장은 “부전공 과정으로 개설된 ‘기업가정신융합부전공’에 참여하는 학생수가 150명에 이를 정도로 최근 학부생들은 창업에 관심이 많다”며 “이들을 학부 때부터 대학원 때까지 5년 동안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벤처 육성 플랫폼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학부생과 대학원생 가운데 창업에 관심이 많은 학생 300명을 발굴해 이 가운데 100명을 전공지식을 갖춘 예비 창업자로 키우고 국내외 네트워크와 연계해 기술 수준을 높여 매년 20개의 창업 기업을 키운다는 목표다.

포항=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ashilla@donga.com
#포스텍#폴라리스3d#학생 창업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