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검찰 소환에 靑 “입장 없다” 말 아껴
더보기

조국 검찰 소환에 靑 “입장 없다” 말 아껴

뉴스1입력 2019-11-14 15:37수정 2019-11-14 15: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지난 2월15일 당시 민정수석으로서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관련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2019.2.15/뉴스1 © News1

청와대가 14일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비공개리에 처음으로 소환해 조사한 데 대해 “입장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지금까지 검찰 수사에 대해 언급한 적이 없었고 이번에도 마찬가지”라고 답했다.

청와대는 앞서 권력 기관 개혁을 제도적으로 완수할 적임자로 조 전 장관을 거듭 치켜세웠던 만큼 이번 검찰 소환 수사에 입장을 내지 않으며 야권 등의 비판 목소리를 잠재우려는 모양새다.


또다른 청와대 핵심관계자 역시 “청와대에서 입장을 낼 사항이 아니다”라며 “따로 표명할 의견이 없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정치권 일각에서는 정부의 검찰 개혁을 주도했던 조 전 장관에 대해 구속 영장 발부 등 검찰 수사가 본격화될 경우 청와대에도 비판 여론이 거세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 수사 개시 이후인 지난 9월9일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다”며 조 전 장관을 임명하며 신뢰를 보였다. 이후에도 조 전 장관 관련 수사를 무리하게 하지 말 것을 검찰에 수차례 당부한 바 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역시 앞서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조 전 장관 인사가 실패했다며 인정하면서도 과거 임명 이유에 대해선 “우리의 오랜 개혁과제라 할 수 있는 권력기관의 개혁을 제도적으로 완수할 적임자”라고 거듭 전한 바 있다.

다만 조 전 장관이 이날 소환 조사를 받으면서 야권에서는 조 전 장관과 청와대를 향해 비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소환 조사와 관련해 “청와대가 마당 깔아 준 권력형 비리, 가족 비리에 대한 진실을 국민 앞에 털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